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공항 윈드시어 특보…줄줄이 운항 취소 ‘발동동’

제주국제공항의 윈드시어 특보로 제주공항 항공편 결항이 속출해 관광객과 주민들의 발이 묶였다.

20일 기상청이 제주국제공항에 윈드시어 특보를 내리면서 제주와 내륙을 오가는 항공편이 무더기로 결항 혹은 지연 운항 중이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분 제주에서 출발해 원주공항으로 가려던 대한항공 KE1852편이 결항됐다고 전했다. 또 오전 10시 기준으로 광주공항ㆍ군산공항 등으로 가려던 3편도 운항계획이 취소됐고 15편이 눈이나 연결편 때문에 지연 운항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무더기 결항 사태로 인해 제주공항 측은 “오후부터는 결항하거나 지연 운항하는 항공기가 더 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항공기상청은 찬 대륙고기압 영향으로 20일 밤까지 순간 풍속 12㎧ 내외의 강한 바람이 불고 10㎜ 미만의 눈이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

윈드시어란 강한 바람이 지형지물과 부딪친 뒤 하나로 섞이면서 만들어지는 바람이다. 갑작스럽게 바람의 방향과 세기가 바뀌므로 비행에 가장 중요한 풍향과 풍속을 예측할 수 없어 매우 위험한 기상 현상이다. 1985년 발생한 ‘델타 항공 191편 여객기 추락 사고’도 갑자기 발생한 윈드시어 현상이 원인으로 밝혀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