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본무 회장 70주년 경영진 만찬서 "100년 넘어 영속하자" 독려

구본무 LG 회장. [중앙포토]

구본무 LG 회장이 그룹 창립 70주년을 맞아 “100년을 넘어 영속하는 기업으로 도약하자”며 최고경영진을 독려했다. 19일 저녁 경기 광주시 곤지암리조트, 구본준 부회장 등 최고경영진 40여 명이 참석한 만찬 자리에서다. 경영진은 18, 19일 이틀간 경기 이천시 LG인화원에서 열린 ‘글로벌 CEO 전략회의’에 참석해 20시간의 마라톤 토론을 마친 뒤였다.

구 회장은 “창업 회장님 이래 많은 선배 경영자 분들과 임직원 여러분이 고락을 함께 하며 헌신해주신 덕에 LG가 창업 70년을 맞게 됐다”며 “돌아보면, 국민 생활에 꼭 필요한 것들을 우리 손으로 만드는 것으로부터 시작해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변화해왔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LG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과 고통도 있었지만, 우리는 이를 슬기롭게 극복해 왔다”며 “최근의 경영 환경을 볼 때 지난 세월 여러 난관을 헤쳐 나가면서 얻은 교훈들을 깊이 새겨 다시 한번 변화하고 혁신해야만 한다”고 역설했다.

구 회장은 LG그룹의 화두로 떠오른 ‘사업구조 고도화’를 재차 강조했다. 주력 사업을 쇄신하고 미래 성장 사업을 육성해 지속가능한 성장 전략을 짜자는 것이다. 구 회장은 “혼란스럽게 변하는 글로벌 사업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경영 시스템을 제대로 혁신해야 한다”며 “창업 정신을 고취하고 더욱 살려 국민과 사회로부터 더 한층 신뢰와 존경을 받는 기업이 되자”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우리 최고경영진이 앞장서서 주도하고 솔선수범하는 리더십을 보여야 모든 임직원이 같은 방향을 보고 몰입할 수 있다”며 “후배들에게 영광스러운 LG를 물려주는 떳떳하고 자랑스러운 선배, 영속하는 LG의 토대를 만든 경영자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자”고 독려했다.

LG는 고(故) 연암 구인회 창업회장이 1947년 부산 서대신동에 설립한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에서 출발했다. 출범 당시 직원 20명, 첫해 매출 3억원이던 회사는 지난해 22만여명의 직원이 연간 150조여원을 버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국산 라디오ㆍ전화기ㆍ흑백TVㆍ세탁기 등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으며,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를 세계 최초로 양산하는 등 세계 산업 역사에 다수의 기록을 남겼다.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