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트럼프 정책 구체화되면 금융시장 변동성 커질 수 있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새 미국 대통령의 공식취임(현지시간 20일)을 목전에 두고 정부가 비상경제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어 시장 상황을 점검했다. 정부는 향후 트럼프 정부의 정책이 윤곽을 드러내면 금융시장에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20일 최상목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은행회관에서 회의를 했다. 정부는 현재 국내 금융시장은 안정돼 있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향후 불확실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정책 기조 변화, 미국과 중국간 통상마찰 가능성 등이 발생할 수 있다”며 “또 3월에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협상 개시, 4월에는 프랑스 대선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금리 인상, 유럽 은행권 불안 등도 잠재된 위험 요소다. 정부는 “글로벌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인 만큼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상황발생시 안정조치를 적극 시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이후 거세지는 중국의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 방안도 논의했다. 우선 한중 통상점검 TF 내에 배터리 등 업종별 소위를 구성해 사안별로 동향을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또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이행위원회 및 양국 간 고위ㆍ실무 협의체, 세계무역기구(WTO) SPS(위생검역)위원회 등 양ㆍ다자채널을 동원해 중국 측의 부당한 조치에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는 올해 고용 상황에 대해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신규채용 위축, 내수둔화 등으로 하방위험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일자리 관련 예산을 1분기에 33.9% 집중 집행하는 등 일자리 창출에 대한 부처간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