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춘, 영장심사 3시간만에 끝…조윤선 심사 시작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하고 관리를 총괄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기춘(79)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약 3시간 만에 끝났다.

서울중앙지법 성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쯤 김 전 실장에 대한 심문을 시작해 오후 1시 30분쯤 종료했다.

김 전 실장은 영장심사에서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하고 관련 보고를 받은 사실 등 주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 부장판사는 수사 기록과 심문 내용을 검토해 오후 늦게 또는 다음날 오전에 김 전 실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김 전 실장은 서울구치소로 이동해 심사 결과를 기다리게 된다.
성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늦게 또는 다음날 오전에 김 전 실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김 전 실장의 심문이 끝난 뒤 조윤선(51)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영장실질심사가 시작됐다. 이 사안 역시 성창호 부장판사가 맡았다.

김 전 실장과 조 장관은 박근혜 정부에 비판적인 성향의 문화예술계 인사들을 분류해 명단을 작성하고 해당 인사들에 대한 정부 지원을 배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를 받고 있다. 김 전 실장은 2013년 8월부터 2015년 2월까지 비서실장에 재직하면서 블랙리스트의 ‘청사진’을 그리고 리스트 운용을 지휘한 ‘총책임자’라는 게 특검의 판단이다. 특검팀 관계자는 “김 전 실장의 혐의가 공개되면 사회적 파장이 상당히 클 것”이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2014년 6월부터 1년 가까이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재직 중 리스트 작성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수사팀 관계자는 “조 장관은 이번 사건의 몸통이다. 매우 깊숙이 관여했다는 여러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