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곽승준, 반기문 캠프 하차…반 캠프 인적쇄신?

 
곽승준 고려대 교수(사진)가 반기문 캠프에서 하차했다.

20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곽 교수는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저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존경하고 개인적 친분이 있어 반 전 총장님 귀국 준비를 도왔다. 이제 귀국이 마무리 되고 역할이 끝나 저는 원래의 일상 생활로 다시 돌아간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니 정치적인 확대 해석은 하지 말아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친이명박(MB)계 대표 정책통으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측에서 정책개발에 몸담았던 곽 교수가 물러나면서 반 캠프의 인적쇄신이 일어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곽 교수는 캠프외곽에서 정책개발 등에 참여해왔지만 최근 미국에 머물면서 반 캠프 측과 거리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캠프 내부 갈등도 메시지 혼선의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었다. 실제 김숙 전 대사가 이끄는 외교관ㆍ측근그룹과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 곽승준 고려대 교수 등 MB계 인사들 사이의 갈등이 가라앉지 않고 있었다.

실제 김 전 대사 측이 “공식 캠프 발족 때는 MB계 인사들을 정리할 것”이라고 공언하자 이명박 전 대통령 주변에선 “반 전 총장 주변 외교관들이 대선에서 두 번 실패한 이회창 전 총재 주변 서울대 법대 출신 측근들처럼 행세하고 있다”는 반발이 나온다.

반 전 총장이 이날부로 귀국 8일째를 맞았다. 하루도 쉬지 않고 전국을 도는 강행군을 펼치고 있지만 ‘귀국 컨벤션 효과’(전당대회 같은 정치 이벤트 후 지지율 상승 효과)는 반 전 총장 측 기대만큼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를 두고 “민생행보로 발은 바쁘지만 메시지에 감동이나 국가 비전이 잘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캠프 내부에서도 나온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