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영장 기각' 조의연 판사, 최순실·안종범 압수수색 영장도 기각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영장을 기각한 서울중앙지법 조의연 판사가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수감실 압수수색 영장도 기각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0일 노컷뉴스는 사정당국과 법조계의 말을 빌려 조의연 판사가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수석이 머물던 수감실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특검팀은 지난해 12월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과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머물던 수감실과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최씨, 안 전 수석에 대해서도 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 한정석 영장담당 판사는 '변론권이 침해된다'는 이유로 최씨와 안 전 수석에 대해서만 영장을 기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특검은 일부 혐의자만 압수수색했을 경우 다른 혐의자들이 준비를 할 수 있다는 판단에 최씨와 안 전 수석에 대한 압색 영장을 재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조의연 판사가 두 사람의 영장을 또다시 기각했다고 노컷뉴스는 전했다.

법조계 인사는 "주범에 대해서 영장을 기각하고 상대적으로 변두리에 있던 사람에 대해서만 영장을 발부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