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창 올림픽 '생명의 나무'…해외에선 '조롱의 나무'

[사진 비즈니스인사이더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사진 비즈니스인사이더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사진 비즈니스인사이더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사진 비즈니스인사이더 페이스북 동영상 캡처]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성공개최를 염원하며 설치된 '생명의 나무'가 해외의 누리꾼들 사이에서 놀림감이 되고 있다.

해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생명의 나무를 하늘에서 촬영한 동영상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해당 동영상은 20일까지 총 50만여회 재생됐을 정도로 해외 누리꾼들로부터 관심을 사고 있다. 다만, 주로 부정적인 반응이라는 게 문제다.

페이스북에 댓글을 남긴 한 해외 누리꾼은 "올림픽 이후 바다에 버려진 배처럼 큰 돈을 낭비한 또 다른 예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생명의 나무라고? 나에겐 바보같이 보인다"라며 "돈을 낭비하는 대신 왜 더 많은 나무를 심는 데 사용하지 않았나"와 같은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생명의 나무는 산림조합이 지난해 약 5억여원을 들여 만든 조형물이다. 높이 33m로 나무 구조물로는 국내에서 가장 크다. 산림조합 조합원 수와 같은 40만개의 LED로 장식했고, 이를 밤에 점등할 수 있도록 해 홍보 효과도 노렸다. 지난 11일 오전 경기도 여주시 중부목재유통센터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의미로 LED 점등식이 열린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