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최초 캡슐호텔, 인천공항에 개시…심야 고객 ‘솔깃~’

인천국제공항을 심야에 이용하는 사람들을 위한 초소형 저가 호텔 ‘다락 休(휴)’가 20일 문을 열었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교통센터 1층에 캡슐호텔 ‘다락 休(휴)’를 운영 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다락 休’는 24시간 운영 공항인 인천공항 내 환승, 심야 여객의 편의를 제고하기 위해 개발됐다. CJ푸드빌과 워커힐호텔이 약 40억 원을 투자해 운영할 계획이다.

객실은 총 4가지 타입으로 교통센터 1층 동ㆍ서편 양쪽에 각 30개 실, 총 60개 실을 갖추고 있다.

이용료는 객실 타입별로 다르며, 시간당 7000원~1만1000원(부가가치세 별도, 최소 3시간 단위 이용)수준이다. 캡슐호텔 1인실은 6.3㎡, 2인실은 9.6㎡ 넓이다.

이 캡슐호텔에는 스마트 서비스가 도입된다. 정보통신기술(IT)을 활용한 사물 인터넷(loT)을 접목시킨 ‘키리스(Keyless)’ 시스템을 도입, 예약 및 체크인ㆍ아웃을 비롯해 조명 및 온도 조절까지 모든 서비스를 스마트폰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신소재 기술 등을 활용한 소음차단 시스템을 적용, 소음 수준을 40db 이하로 유지해 도서관 수준의 정숙함과 쾌적함을 구현할 계획이다. 일반적으로 주거ㆍ호텔에 적용되는 소음기준은 50∼60db 수준이다.

객실에는 개별 냉ㆍ난방 시스템과 고감도 무선 인터넷, 블루투스 스피커 등 최신 장비가 구비된다.

캡슐호텔을 이용하면 심야 이용객이나 환승객이 비행기를 기다리며 공항 대합실 안에서 쪽잠을 자야하는 불편을 덜 수 있다.

해외 공항 중 캡슐호텔을 갖춘 곳은 네덜란드 스키폴공항 등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심야 상업매장 확대 및 심야 버스노선 확충 등과 함께 공항 내 캡슐호텔을 도입함에 따라 24시간 운영 공항인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환승여객들과 지방여객들의 편의성이 개선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천공항공사와 협업해 환승 관광 상품 개발 등 인천공항 환승 경쟁력 제고 노력과 도심공항터미널 운영 등 지방여객 접근성을 위한 시책들도 차질 없이 지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