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G ‘신흥국서 담배 많이 팔았다’ 보도자료…“규제 덜한 해외 판매 홍보 부적절” 지적

[사진 KT&G 제공]

[사진 KT&G 제공]

KT&G가 지난해 해외에서 담배를 많이 팔았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KT&G는 ‘2016년 해외 담배판매량 사상 최대 기록’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냈다. 지난해 담배 해외 판매량이 전년보다 4.7% 증가한 487억 개비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내용이다. 2년 연속 최고 판매량 기록으로 판매액은 8억1208만 달러로 역대 최대다. 이런 실적은 중동과 러시아 등 기존 시장 외에 아시아와 아프리카, 중남미 등 신흥시장으로도 유통망을 확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KT&G는 2008년 터키를 시작으로 이란과 러시아에 현지 공장을 설립했고, 2011년에는 인도네시아 담배회사를 인수했다. 주력 브랜드는 슬림 제품인 ‘에쎄’로 전체 해외 담배판매량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전 세계 슬림 담배 판매량의 3분의 1을 차지할 정도다.

하지만 “규제가 덜한 아시아나 아프리카 등 신흥국에서 해로운 담배를 많이 팔았다는 것이 홍보할 만한 일은 아니다”라는 지적이 나온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