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청원·최경환 당원권 정지 3년 징계, 윤상현도 1년 정지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서청원 의원(오른쪽). 서 의원 앞에 앉은 사람은 정우택 원내대표다. [중앙포토]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서청원 의원(오른쪽). 서 의원 앞에 앉은 사람은 정우택 원내대표다. [중앙포토]

새누리당 윤리위원회는 20일 친박 핵심 인사인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에 대해 ‘당원 권한 정지’ 3년의 징계를 결정했다. 윤상현 의원은 1년 당원권 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당 윤리위는 서ㆍ최 의원이 지난해 4ㆍ13 총선의 참패 원인으로 지목된 당 계파 갈등의 원인을 제공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윤 의원은 지난해 총선 공천 과정에서 “김무성(당시 당 대표) 죽여버려!”라고 말하는 통화 녹음 내용이 공개돼 비판을 받았다.

이날 징계 결정 전부터 당 안팎에선 중징계가 유력하게 예상됐었다. 이와 관련해 윤리위도 서ㆍ최ㆍ윤 의원에게 “20일 윤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소명하라”는 최후통첩을 보내기도 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취임 후 서 의원은 “거짓말쟁이 성직자 인명진은 이제 당을 떠나 주시길 바란다”고 말하는 등 인 위원장과 갈등을 빚어왔다. 반면 윤상현 의원은 19일 “인 위원장의 쇄신책을 지지한다. 선처를 베풀어달라”고 밝혔지만, 이날 중징계는 피하지 못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