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 44% "회사에 소속감 못 느껴"…가장 원하는 건 '마음 맞는 동료'

출근길의 직장인들 [중앙포토]

출근길의 직장인들 [중앙포토]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5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회사 소속감’ 조사에서 44.3%가 “일하고 있는 회사에서 소속감을 느끼지 못한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에 따르면 사원급 직원들의 소속감이 특히 낮았다. 이번 조사에 응한 사원 54.0%는 ‘소속감을 느끼지 못한다’고 답했고, 같은 대답을 한 차ㆍ부장은 41.9%, 주임ㆍ대리는 39.8%였다. 소속감을 느끼지 못하는 직장인 비율은 과장(39.8%)급에서 가장 낮았다.

직장인들이 소속감을 느끼지 못하는 이유는 뭘까. 응답자 중 52.0%는 그 이유에 대해 ‘이직을 계획하고 있어서’라고 답했다. 그 다음은 ‘연봉이 너무 적어서(30.7%)’, ‘복지제도가 만족스럽지 않아서(25.3%)’ 순이었다. ‘회사가 발전할 가능성이 없는 것 같아서’라는 이유를 댄 직원도 24.4%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에선 ‘스스로 회사에서 중요한 사람이라 생각하느냐’는 문항도 있었다. 여기에 ‘중요하지 않은 사람인 것 같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35.6%였다.

직장인들이 회사에 소속감을 갖기 위해 가장 필요하다고 답한 것은 ‘마음이 맞는 동료’(41.9%)였다. 이런 답변을 한 직장인은 ‘만족스러운 연봉’(40.9%)이라고 대답한 사람보다 많았다. 그 다음은 ‘일과 삶의 균형’(32.7%), ‘만족스러운 복지’(19.9%), ‘고용 안정성’(19.5%), ‘회사의 성장 가능성’(16.7%) 순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