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액션은 좋으나, 짜릿한 한방이 아쉬워

 
공조
감독 김성훈
출연 현빈, 유해진, 김주혁, 장영남, 임윤아
장르 액션, 드라마 상영 시간 125분 등급 15세 관람가 개봉일 1월 18일
줄거리 북한에서 비밀리에 제작된 위조지폐 동판을 탈취해 남한으로 숨어든 차기성(김주혁). 그를 잡기 위해 북한 형사 림철령(현빈)이 파견된다. 역사상 최초의 남북 공조 수사를 요청한 북한의 속내가 의심스런 남한 측은, 형사 강진태(유해진)에게 철령의 밀착 감시를 지시한다.

별점 ★★★ ‘공조’에 기대하는 건, 남북한 형사의 ‘합’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서로 다른 속내를 품고 시종일관 삐걱대던 두 형사가 점차 하나되어 가는 과정을 얼마나 유쾌하게 그렸는지가 관건일 터. 결론부터 말하면
이다.

이 영화는 웃음과 감동 그리고 액션을 모두 보여 주려 고군분투한다. 뛰어난 신체 조건과 행동력으로 집요하게 타깃을 좇는 북한 형사 철령, 행동보다 말이 앞선 남한 형사 진태의 예측 불가 팀플레이는 유쾌하다. 다만 짜릿한 한 방이 없다. 과묵한 현빈은 액션에만 집중하고, 시종일관 수다 떠는 유해진의 대사는 버거워 보인다. 코미디와 액션을 넘나드는 것은 장점일 수 있지만, 한편으로는 제작진의 과욕으로 읽힌다. 그 사이에서 중심을 잡지 못하고 갈팡질팡하는 것처럼 비치기 때문이다.
뻔한 스토리는 아쉽지만, 배우들의 연기야말로 신의 한 수다. 그동안 액션 장르와 거리가 멀었던 현빈의 첫 액션 연기는 합격점을 받을 만하다. 카체이싱·와이어·격투·총격신 등 장르를 뛰어넘는 고난도 액션은 물론, 두루마리 휴지마저 무기로 사용하는 현빈의 몸놀림은 눈을 뗄 수 없을 정도. 투박하고 정감 있는 말투로 극의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드는 유해진의 능청스런 연기도 빼놓을 수 없다. 700만 명에 가까운 관객을 모은 ‘럭키’(2016, 이계벽 감독)와 마찬가지로, ‘유해진표’ 코믹 연기는 ‘공조’에서도 제대로 통한다. 첫 악역 연기를 보여 준 김주혁,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인 장영남, 무엇보다 걸 그룹 이미지를 깨고 코믹 연기를 자연스럽게 소화한 임윤아의 존재감이 돋보인다. 참신한 남북 소재 영화로 꼽긴 어렵지만 설 극장가, 온 가족이 즐길 만한 오락영화의 미덕은 충분히 갖췄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 두 주연 배우의 ‘연기 공조’가 자꾸만 엇나가니 극에 탄력이 안 생긴다. 현빈은 시종일관 힘이 들어가 있고, 유해진의 유머 적중률은 떨어진다. 액션만 수준급. 김효은 기자

★★☆ 설 극장가를 사로잡을 요소를 갖췄지만 후반부엔 완성도가 급격히 떨어진다. 현빈의 물 적신 두루마리 휴지 액션만 기억에 남을 뿐. 김나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