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상호 "황교익 출연금지, 상임위에 KBS 사장 불러 따져야"

박종근 기자

박종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KBS 출연금지를 당했다는 의혹에 대해 "상임위(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에 KBS 사장을 불러 따져 물어야 할 주제"라고 규정했다.

우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를 규탄하며 바로잡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정 후보를 지지하거나 정치적 신념을 가졌다는 이유로 예능, 드라마, 아침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킨 적이 없다"며 "KBS의 이런 준칙을 감안하면 KBS의 예능, 드라마, 비정치 시사프로그램에 이명박-박근혜 지지한 사람들을 전부 하차시켜야 한다. 그런데 과연 그랬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이런 식의 이중적 잣대로 접근하기 때문에 KBS의 공영성이 의심받는 것"이라며 "KBS의 공영성과 공정성은 시사교양, 토론 프로그램에서 강조돼야 하는 대목이다. 예능이나 드라마, 아침 프로그램에서 특정 후보를 지지해선 안된다고 배척받아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교익씨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자신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지하는 전문가 그룹인 '더불어포럼'에 참여하고 있다는 이유로 KBS 출연금지를 통보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KBS 측은 "현 시국은 대선 정국으로 모든 대선 후보 지지자들의 출연을 보류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황씨는 "대선후보 등록도 안 됐는데 KBS가 대선 기간 정하냐"며 "박근혜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송해 선생은 출연 금지 없었다"고 재반박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