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기문 때리는 더민주…"대선 출마 못할 것 확신"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추미애 대표, 우상호 원내대표(왼쪽부터)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공세가 강해지고 있다. 반 전 총장의 최근 행보와 논란을 언급하며 견제하는 분위기다.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개최한 최고위원회의에서 반 전 총장을 겨냥한 공세 발언을 이어갔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정치교체'를 말하더니 전형적인 나눠먹기식 구태정치의 모습이 아닐 수 없다"며 "반 전 총장의 의사가 아니었다면 주변정리부터 하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이 사무총장직을 조건으로 바른정당과 당대당 합당을 요구했다'는 언론보도를 인용해 반 전 총장을 지적한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반 전 총장이 바른정당에 가면 새누리당 충청권 출신 의원도 합류할 것이라는 계산도 깔려 있다고 한다. 기가 막힌다"며 "반 전 총장의 이런 모습이 바로 우리 정치에서 사라져야 할 '기회주의'와 '지역주의'"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반 전 총장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를 받았다는 한 언론의 보도를 언급하기도 했다. 반 전 총장은 해당 보도에 관해 "내 이름으 왜 나왔는지도 모르겠다"라며 부인한 바 있다.

송현섭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보도한 언론사를 명예훼손으로 고소도 못하고 있다. 은폐해도 진실은 반드시 드러날 것"이라며 "반 전 총장은 대통령 출마도 못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비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