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더 킹’ 이토록 영리하고 경쾌한 정치극이라니

영화 `더 킹` 스틸

영화 `더 킹` 스틸



[매거진M] 영화 '더킹' 리뷰



 
더 킹
감독 한재림
출연 조인성, 정우성, 배성우, 류준열
장르 범죄, 드라마 상영 시간 134분 등급 15세 관람가 개봉일 1월 18일
줄거리 박태수(조인성)는 권력을 쥐고 폼 나게 살고 싶어 검사가 된다. 권력을 설계하고 기획하는 차세대 검사장 후보 한강식(정우성)의 수하가 된 태수는 탄탄대로를 걷는다. 정권 교체기, 새로운 판을 짜며 기회를 노리던 이들 앞에 위기가 닥친다.
영화 `더 킹` 스틸
영화 `더 킹` 스틸
별점 ★★★☆ 2시간 14분짜리 거대한 우화. 영화는 경북 안동의 하회탈이 사실 ‘대마초에 취해 웃는 상’이라는 오묘한 농담으로 출발한다. 언뜻 심각한 정치 드라마 같지만 ‘더 킹’은 유희와 냉소로 가득하다. 실컷 비웃으라고 만든 마당놀이처럼. 영화가 풍자하려는 것은 부조리한 정치 검사다. 강식은 지위를 남용해 권력을 휘두르는 무뢰한이요, 태수는 폼 나게 살기 위해 기꺼이 권력의 졸개가 되는 비열한이다.
 
‘더 킹’은 모든 면에서 영악할 정도로 경제적이다. 일단 극은 엄청난 속도로 달린다. 지난 20여 년간의 현대사, 권력과 탐욕의 연대기가 태수의 삶에 그럴듯하게 새겨진다. 이 방대한 서사에 적절히 참견하는 태수의 내레이션도 친절하고 경쾌하다. 극적인 상황을 묘사하는 스타일리시한 비주얼도 빼어나다. 분명 살인·섹스·폭력을 다루는데, 불편하지도 유치하지도 않다. 정녕 이 이야기가 15세 관람가 등급이라니!
영화 `더 킹` 스틸
영화 `더 킹` 스틸
극 중 대사를 빌리자면 ‘더 킹’은 “반드시 당한 것에는 보복”하고 “이슈로 이슈를 덮는” “정치 엔지니어링의 철학”을 보여 주는 데는 성공했다. 다만 이 엄청난 속도전에는 사람이 잘 안 보인다. 너무나 우화적인 설정과 대사, 스타일이 종종 사람을 소품으로 보이게 한다. 각자의 사연이 펄펄 끓는 순간에도 피상적으로만 보이는 이유다. 되레 극 중 내내 날뛰는 남자들보다, 감찰반 검사 안희연 역으로 등장하는 김소진 쪽이 강한 인상을 남긴다.

백종현 기자 jam197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