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군 복무기간 단축 공약 중단하자" 제안…병역법 개정도 추진할 듯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20일 대선 주자들이 병사의 군 복무기간을 단축하는 공약을 하지 말자고 제안했다.
유승민 의원(오른쪽). 전민규 기자

유승민 의원(오른쪽). 전민규 기자

유 의원은 이날 바른정당 창당준비위 회의에서 “군 복무단축은 오늘 이후 대선 후보들이 선거 때마다 공약으로 내거는 행태는 이제 그만두길 제안한다”며 “이런 식으로 대선 때마다 군 복무기간이 3개월, 6개월씩 줄면 도저히 군대가 유지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와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모두 군 복무기간 단축을 공약했던 걸 비판했다. 유 의원은 “당시 문재인 후보가 군 복무기간 단축을 얘기해서 새누리당에서 강하게 반발하다가 대선을 며칠 앞두고 박근혜 후보도 군 복무기간 단축을 광화문 유세 현장에서 발표를 해버렸다”며 “당시 문 후보를 엄청 비판하던 저희들은 우리 후보가 그렇게 발표하니까 갑자기 황당해서 대선 막판 며칠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고 했다.

유 의원은 “국방위에 8년 있으면서 군 복무기간 단축을 못하는 병역법 개정안을 냈는데 국방부가 대통령 시행령으로 하겠다고 해서 (개정안을) 통과를 안 시켰다”며 “이런 식이면 아예 법에다 단축하지 못하도록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회의가 끝난 뒤 “다시 복무기간 단축을 금지하는 병역법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생각해 보고 말하겠다. 곧 말하겠다”며 재추진 의사를 내비쳤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