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새누리 구제불능, 인명진은 '뉴친박' 인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상선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상선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새누리당은 이제 구제불능 상태로 들어갔다”며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친박 원조를 내쫓고 자신이 뉴 친박을 하겠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전날 인 비대위원장이 대구를 방문해 “대통령은 국격”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이 끝날 때까지 당 차원의 징계는 안된다”고 말한걸 겨냥해서다.

추 대표는 “인 위원장이 박 대통령을 징계하지 않고 오히려 보호해야 한다고 하며 국민적 분노를 유발하고 있다”며 “인간적 의리로 도저히 징계할수 없다고도 했는데 참 납득하기 어려운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까지 아무런 반성도 없이 괘변과 거짓말로 버티고 있는 박 대통령의 발상과 도대체 무엇이 다른지, 대통령과 일심동체인지 묻고 싶다”며 “새누리당을 살리겠다고 들어와서 결국 국민에게 두 번 버림받는 정당으로 만들겠다면 묵과할 수 없지 않겠냐”고 말했다.

김춘진 최고위원도 “인 위원장의 ‘박 대통령 징계는 안된다’‘아무리 비난 받아도 지키겠다’는 말은 책임정치 구현이 아니다”며 “새누리당 당명을 바꾼다던지 그런 얄팍한 술수로 책임정치를 모면하는게 우리 대한민국 정당사의 일이라면 한국의 국가신뢰도가 얼마나 떨어지겠느냐”고 비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