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두언 "반기문, 이대로면 종 쳤다…반 캠프도 공감"

강정현 기자

강정현 기자

무소속 정두언 전 의원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향해 "이대로 가면 종 쳤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20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정 전 의원은 "지금이라도 자신의 세를 못 만든다면 대통령으로서의 가능성은 죄송하지만 종 쳤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반 전 총장은 바른정당에 들어가면 희망이 없다"며 "새 정당을 만들어서 새누리당과 바른정당 사람을 빼와서 여권 프레임에서 빨리 벗어나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자신의 세를 못 만든다면 대통령으로서의 가능성을 얼마나 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죄송하지만 종 쳤다"고 강하게 말했다.

이어 "캠프 사람들하고도 물어봤더니 자신들도 이 얘기에 '공감'한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반 전 총장이 기자들과 술자리에서 '돈이 없어서 정당 들어간다'고 한 말에 대해 "이것은 실수가 아니라 결정적인 패착"이라며 "한 마디로 다 무너져버렸다. 정치 아무나 하는 것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는 '너무 비판하는 것 아니냐'며 우려하는 진행자의 목소리에 "지금 반 전 총장에게 이렇게 얘기한 사람 아무도 없을 것"이라며 "그분은 이 말을 지금 들어야 한다"고 끝까지 강하게 발언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