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계란값 잡히나…9일 만에 30개 9357원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연일 고공행진을 하던 계란값이 한 풀 꺾였다. 2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를 따르면 지난달 초부터 상승세던 계란 평균 소매가(30개들이 특란 기준)가 19일 기준으로 9357원까지 떨어졌다. 9일만에 9300원대에 다시 진입한 셈이다.

계란의 소비자가격은 지난 몇일 동안 오르고 내리기를 반복했다. 하락세를 탄 것은 최근의 일이다. 지난 12일 9543원까지 올랐던 계란값은 13일 9491원으로 내렸다. 16일 다시 9518원으로 올랐다가 17일엔 9490원으로 떨어졌다. 18일 9499원으로 조금 상승했다가 19일 기준 9357원으로 떨어졌다. 하루 사이에 142원 내려간 것이다.

업계에서는 정부의 외국산 계란 수입 조치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의 외국산 계란 수입 조치 등이 계란값 안정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명절이 가까워진 만큼 계란 수요 증가로 다시 계란값이 상승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업계 관계자는 "일부 생산농가들이 가격이 꺾일 기미를 보이자 서둘러 가지고 있던 물량을 풀면서 상승세 진정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며 "하지만 설 연휴가 임박하면서 다시 상승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