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윤선 '김기춘 지시로 블랙리스트 작성 진술' 보도 반박 "그런 말 한 적 없어"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중앙포토]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중앙포토]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를 받고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는 언론보도(20일 CBS노컷뉴스)를 부인했다.

이날 오전 CBS노컷뉴스는 조 장관이 17일 박영수 특별검사팀 조사에서 “김 전 실장의 지시를 받고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조 장관은 이날 문체부를 통해 보낸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에서 “그렇게 진술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해당 보도를 접한 특검팀도 “근거 없는 내용이 기사화된 것 같다”며 “김 전 실장과 조 장관 모두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선 부인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기사에 실린 내용을 부인했다.
조 장관은 또 “어버이연합을 동원해 반세월호 집회를 열도록 하고, 부산국제영화제의 예산을 전액 삭감하라는 지시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조 장관이 청와대 정무수석 시절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가 반세월호 집회를 열도록 하고, 세월호 사고 구조 작업을 비판하는 내용의 영화 ‘다이빙벨’을 상영한 부산국제영화제에 압력을 가했다는 보도에 대한 반박이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구속 여부는 밤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