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세형의 숏터뷰' 안희정, 이상형 월드컵 '박근혜 vs 이명박'…최종 선택은?

[사진 `양세형의 숏터뷰` 캡처]

[사진 `양세형의 숏터뷰` 캡처]

'양세형의 숏터뷰'에 출연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이상형 월드컵에서 박근혜 대통령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선택했다.

19일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방송된 '양세형의 숏터뷰'에는 안 지사가 출연해 정치인들로 이루어진 독특한 이상형 월드컵을 진행했다.

이상형 월드컵은 두 명의 인물 중 자신의 이상형에 가까운 사람을 선택하는 방식을 반복해서 진행해 자신의 이상형에 가장 가까운 사람을 고르는 방식이다.

첫 단계에 나온 인물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이었고, 안 지사는 "국민이 탄핵소추한 박 대통령을 고를 수 없으니 둘 중 이 전 대통령을 고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 지사가 '정치 기웃거리지 말라'고 말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이 전 대통령 중에서는 반 전 총장을 선택했다.

안 지사는 "정당 정치와 민주주의 원칙으로 차선을 택해야 한다면 반기문을 택하겠다"고 이유를 밝혔다.
[사진 `양세형의 숏터뷰` 캡처]

[사진 `양세형의 숏터뷰` 캡처]

가수 장윤정과 이재명 성남시장 중 "장윤정 씨가 노래를 더 잘한다"는 이유로 장윤정을 선택해 방송에서는 '안희정, 이재명 노래 못해 원색 비난'이라는 자막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장윤정 중 선택해야 하는 순간에 안 지사는 매우 당황하는 표정을 보이다가 결국 장윤정을 택했다.

마지막으로 장윤정과 안 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 중 아내를 선택하는 진부한 모습을 보여 방송은 '안희정, 아내 사랑해 노잼(재미가 없다) 선택'이라고 평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