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윤선, 밀치는 기자들에 인상 쓰며 “영장실질심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앞두고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별검사팀에 출석했다. 조 장관은 특검팀 수사관과 함께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조 장관은 출석 자리에서 “국회에서 왜 위증을 했나”라는 등의 질문에 “영장실질심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했다. 엘리베이터를 타는 과정에서 기자들이 어깨를 밀치자 미간을 찌푸리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CBS 노컷뉴스는 조윤선 장관이 특검팀 소환조사에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를 받고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보도했다. 블랙리스트 작성과 그에 따라 문화계 인사를 차별적으로 지원한 데 대한 공모 의혹에 선긋기를 한 것이라고 노컷뉴스는 분석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