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리의 여신 3인 덕분에 힘낸 삼성화재 박철우

삼성화재 박철우.

삼성화재 박철우.

승리의 여신이 박철우(32)를 보살폈다. 그것도 세 명이나. 삼성화재의 봄 배구 희망도 살아났다.

삼성화재는 19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17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2-25, 26-24, 25-22, 25-17)로 역전승했다. 5위 삼성화재(11승13패·승점38)는 4위 한국전력(15승9패·승점39)을 승점 1점 차로 추격했다. 3위 우리카드(13승11패·승점41)와는 3점 차다.

5위까지 처진 삼성화재로서는 꼭 이겨야 할 경기였다. 한전과의 맞대결에서 승점 3점을 내줄 경우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이 낮아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었다. V리그 남자부의 경우 3위는 최소 준플레이오프행 티켓을 확보하고, 4위는 3위와 승점 3점 차 이내일 경우에만 준플레이오프를 치를 수 있다. 임도헌 삼성화재 감독은 경기 뒤 "오늘 경기는 반드시 이겨야 했다. 다행히 후반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삼성화재는 경기 초반 흔들렸다. 외국인선수 타이스가 서브 실수를 연발한 데 이어 공격에서도 범실을 쏟아냈다. 1세트를 내준 삼성화재는 2세트에서도 22-24까지 몰렸다. 간신히 승부처에서 집중력을 발휘한 타이스가 백어택 3개를 연속으로 성공시켜 간신히 세트 스코어 1-1을 만들었다.
[사진 박철수 인스타그램]

[사진 박철수 인스타그램]

경기 후반에는 박철우가 해결사로 나섰다. 박철우는 3세트 15-14에서 2단 공격을 성공시켜 두 점 차로 만들었다. 21-20에서는 디그로 타이스의 득점까지 연결했다. 4세트는 '박철우 타임'이었다. 블로킹 2개와 서브 득점으로 10-5 리드를 이끌었다. 중반에는 3연속 후위공격을 성공시켰고, 경기를 매조진 것도 박철우의 백어택이었다. 박철우는 타이스와 함께 양팀 통틀어 최다인 24점을 올렸다. 하지만 공격성공률은 타이스(38.18%)보다 박철우(57.17%)가 훨씬 높았다. 타이스의 모자란 부분을 박철우가 메운 덕분에 삼성화재는 버틸 수 있었다.

박철우는 "팀 전체 리듬이 좋지 않았다. 우리는 주공격수 비중이 큰데 타이스가 안 풀려 침체됐었다. 2세트부터는 선수들끼리 '악으로, 깡으로 하자'는 얘기를 하면서 합심했다. 그러면서 예전의 삼성화재 모습이 나왔다. 경기에서 이기겠다는 투지가 한국전력보다 앞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철우에게 이날 승리가 더욱 뜻깊었던 건 11개월 된 둘째 딸 시하가 처음 배구장을 찾은 날이었기 때문이었다. 박철우는 "둘째 딸은 이번에 처음 경기장에 왔다. 아내(신혜인 씨)와 큰 딸(소율)과 둘째 딸까지 승리의 여신이 셋이나 와서 세 세트를 땄다"고 흐뭇해했다.

사회복무요원으로 2년의 공백기를 보낸 박철우는 시즌 중반인 지난해 11월 복귀했다. 다소 오르내림이 있었지만 서서히 경기 감각을 되찾고 있다. 박철우는 "2년 만에 뛰다보니 아픈 데가 너무 많다. 평소 안 아픈데도 통증이 있다. 하지만 고참인 내가 훈련에 빠지면 후배들이 어떻게 따라오겠냐"며 배구명가 삼성화재의 자존심을 지키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수원=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