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해안고속도로 4중 추돌… 차량통행 정상화

20일 새벽 서해안고속도로에서 눈길 교통사고가 발생해 상행선 일부 구간 통행이 4시간 넘게 통제됐다. 사고 수습이 마무리 되면서 이날 오전 9시 45분 이후 서해안고속도로는 양방향 모두 소통이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다.

이날 오전 5시 22분쯤 충남 서산시 운산면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 251km 지점에서 22t 화물차가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도로를 가로막았다.

이를 25t 화물차와 그랜저 승용차가 들이받는 등 차량 4대가 잇따라 추돌했다. 이 사고로 뒤따르던 25t 화물차 운전사 김모(40)씨가 숨졌다. 또 그랜저 운전자 이모(35)씨 등 5명이 크고 작은 상처를 입고 일부는 병원에서 치료 받고 있다.
[사진 서산소방서 제공]

[사진 서산소방서 제공]

[사진 서산소방서 제공]

[사진 서산소방서 제공]

[사진 서산소방서 제공]

[사진 서산소방서 제공]

[사진 서산소방서 제공]

[사진 서산소방서 제공]

[사진 서산소방서 제공]

[사진 서산소방서 제공]

[사진 서산소방서 제공]

[사진 서산소방서 제공]

소방당국 관계자는 "화물차 앞쪽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끔 찌그러졌고, 이 바람에 운전자가 숨졌다"고 말했다. 화물차에 실려 있던 소주병이 도로로 나뒹굴면서 사고현장 일대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또 이들 차량이 상행선 4개 차로를 가로막으면서 차량 흐름이 4시간 넘게 전면 차단됐다.

사고가 난 대전세종충남 전 지역에는 이날 오전 2시 30분을 기해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많은 눈이 내렸다. 홍성에 8cm의 눈이 쌓인 것을 비롯해 공주 7cm, 부여·서산·예산 6.5cm, 세종 5.5cm, 대전 3.0cm 등의 적설량을 기록했다.

서산=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