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물보호단체, 강아지와 우정 다룬 영화 ‘어 도그스 퍼퍼스’ 보이콧


전생을 기억하는 강아지의 우정을 다룬 영화 영화 ‘어 도그스 퍼퍼스(A Dog's Purpose)’가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20일 미국 연예 매체 TMZ는 어 도그스 퍼퍼스의 촬영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면서 개를 일부러 물에 빠뜨려 공포에 빠뜨렸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나오는 개는 물에 들어가지 않으려 안간힘을 쓰지만 사람이 억지로 집어넣어 촬영을 마쳤다.

[사진 TMZ 캡처]

[사진 TMZ 캡처]

동물 보호 단체 페타(PETA)는 영상이 공개되자 “다른 강아지나 동물들을 인간적으로 대해달라는 의미로 이 영화를 보이콧 하겠다”고 밝혔다.

영화 속 주인공으로 나오는 강아지 베일리는 때로는 인명 구조견으로, 때로는 사랑받는 반려견으로 살며 사람들과 우정을 나눈다. 전생에 만났던 주인을 지금 생에서 다시 만나는 장면들이 나와 감동을 자아낸다. 영화는 1월 27일 미국에서 개봉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