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윤선 '블랙리스트, 김기춘이 시키니 따랐을 뿐'" 특검서 진술…조 장관과 특검은 "오보"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중앙포토]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중앙포토]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박영수 특별검사팀 소환조사에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를 받고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CBS노컷뉴스가 20일 보도했다. “블랙리스트를 전혀 본 적이 없다”는 김 전 실장의 입장과 다른 진술이다.

특검 해명

하지만 조 장관은 이날 문체부를 통해 보낸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에서 “그렇게 진술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특검팀도 출입기자들에게 '오보'라고 밝혔다.

노컷뉴스가 접촉한 사정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조 장관은 17일 특검 조사에서 블랙리스트 작성에 자신이 관여한 것을 일부 인정하며 “이 모든 것은 김 전 실장이 지시해 (당시 정무수석이던 나로서는) 어쩔 수 없이 따랐을 뿐”이라고 말했다. 블랙리스트 작성과 그에 따라 문화계 인사를 차별적으로 지원한 데 대한 공모 의혹에 선긋기를 한 것이라고 노컷뉴스는 분석했다.
노컷뉴스는 특검팀이 ‘대통령의 여자’였던 조 장관에 대해 ‘국정농단의 공모자’가 된 점을 위로하며 자백을 유도했다고 보도했다. 조 장관이 소환 다음날 아침에서야 귀가하게 된 것도 이 같은 심경 변화에 따른 진술이 뒤늦게 나왔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조 장관은 2014년 6월~2015년 5월까지 정무수석을 지냈고, 김 전 실장은 2013년 8월~2015년 2월 청와대에서 재직했다. 특검팀은 둘이 근무하던 당시 김 전 실장→조 장관→교육문화수석실→문체부로 거치는 지시ㆍ협업 라인을 통해 블랙리스트가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서는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과 신동철 전 정무비서관 등이 구속된 상태다.

하지만 특검 관계자는 "근거 없는 내용이 기사화된 것 같다"며 "김 전 실장과 조 장관 모두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선 부인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해당 보도를 부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