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최악 면했지만 아직 위기…미뤄둔 현안 이제야 점검”

뇌물공여·횡령 등의 혐의로 특검이 법원에 청구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이 19일 오전 기각됐다. 밤샘 대기를 마친 이 부회장이 흰색 쇼핑백을 들고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뇌물공여·횡령 등의 혐의로 특검이 법원에 청구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영장이 19일 오전 기각됐다. 밤샘 대기를 마친 이 부회장이 흰색 쇼핑백을 들고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뉴시스]

“이제야 미뤄뒀던 현안들을 테이블 위에 올릴 수 있게 됐다.”

인사·조직개편·신년전략 논의 가능
약속한 미래전략실 폐지 속도 낼 듯
이재용, 출국금지로 해외 활동 제약
재판 계속 돼 정상화까진 갈 길 멀어

19일 오후 삼성 미래전략실 관계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이 그룹에 미칠 영향을 이렇게 표현했다. 이 관계자는 “특검 조사와 재판이 계속 이어져 아직 경영 정상화까진 갈 길이 멀다. 하지만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 기각으로 시급한 현안을 점검할 기회를 가진 건 다행”이라고 말했다.

현안으로는 인사와 조직개편, 신년 경영전략 수립 등이 꼽힌다. 계열사 사장과 임원 정기 인사는 지난해 12월 초로 예정돼 있었지만 지금까지 미뤄졌다. 경영전략과 투자·채용 계획도 마찬가지다. 삼성전자를 지주사와 사업회사로 분리하는 문제도 가급적 빨리 처리해야 지배구조에 안정을 가져올 수 있다.
삼성 미전실 관계자는 “수조원대 투자나 기업 인수합병은 사실상 이 부회장의 의중이 많은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며 “만약 영장이 떨어졌다면 경영 전반에 차질이 불가피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이 국회 청문회에서 공개적으로 언급한 ‘미전실 폐지’도 본격 논의될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수감됐으면 그룹에 컨트롤타워가 사라지게 돼 미전실 기능을 축소하거나 없애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웠을 것”이라며 “부회장이 직접 국민들께 드린 약속인 만큼 논의 속도가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전실 폐지, 그룹 조직개편, 이에 따른 인사는 사실상 긴밀하게 연결된 사안들”이라고 설명했다.

현안들이 테이블 위에 올라오기는 했지만 여전히 제약은 많다. 불구속 상태이긴 해도 이 부회장을 포함한 그룹 수뇌부들이 혐의를 벗은 것은 아니다. 추가 조사, 재판 등 법적 대응에 상당한 시간을 할애해야 한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불구속으로 ‘최악’은 피했지만 여전히 위기인 건 사실”이라며 “그룹은 법적 대응과 현안 처리라는 투 트랙으로 움직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영장이 기각됐지만 수사가 진행 중이고 출국금지 조치도 풀리지 않아 이 부회장의 글로벌 행보도 상당 기간 제약을 받을 전망이다. 당장 암초를 만난 미국 전장기업 하만 인수 작업에도 이 부회장이 직접 관여해 얽힌 실타래를 풀기는 쉽지 않다. 하만 인수 작업은 이 부회장이 진두지휘해 성사시킨 빅딜이었지만 마무리 작업에는 족쇄가 묶여 있는 셈이다. 차세대 먹거리로 꼽히는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 신규사업 확대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 부회장은 2014년 5월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 삼성그룹 지휘봉을 잡은 이후 ‘직접 개발’보다 ‘공격적 인수합병’으로 이른 시간에 경쟁력을 확보하는 방식을 택해왔지만 당분간 적극적으로 대외활동에는 나서긴 어렵다.

이날 이 부회장의 불구속 소식이 알려지자 재계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법원의 신중한 판단을 존중한다”며 “삼성그룹에 제기된 많은 의혹과 오해가 향후 사법 절차를 통해 신속히 해소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