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호성 “도청 우려해 대통령과 차명폰으로 통화”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9일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7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헌재는 정 전 비서관에게 대통령 연설문 등 문서 유출에 대해 심리를 벌였다. [뉴시스]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19일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7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헌재는 정 전 비서관에게 대통령 연설문 등 문서 유출에 대해 심리를 벌였다. [뉴시스]

정호성 전 대통령 부속비서관이 19일 헌법재판소의 증인 신문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차명폰을 사용했다고 증언했다. 자신도 차명폰을 썼음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치의 좀 아픈 부분인데 옛날부터 도·감청 논란이 많았다”고 말했다. 도청에 대한 우려 때문에 박 대통령과 자신이 다른 사람의 명의로 개통된 휴대전화를 사용했다는 설명이었다.

대통령 차명폰, 대포폰인지는 몰라
노태강 사퇴, 이미경 압박 관련
김상률·조원동 모두 “대통령 지시”

차명폰 개통은 위법이다. 현행 전기통신사업법(제32조의 4 제 1항)은 다른 사람 이름으로 휴대전화를 개통해 이용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이를 어기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이 조항은 통상 차명 휴대전화를 스스로 개통해 이용하는 것은 금지하지만 타인이 개통해 놓은 차명폰을 받아 이용하는 행위는 처벌하지 않는 것으로 해석된다.

박 대통령이나 정 전 비서관이 사용한 휴대전화가 주변 사람이 개통한 단순한 차명폰이 아니라 주거지가 일정하지 않은 이의 명의를 빌려 만든 이른바 ‘대포폰’이었다면 개통 여부를 떠나 사용했다는 것만으로도 위법이 된다. 지난해 서울중앙지법은 다른 사람이 개통한 대포폰을 사용한 김모(42)씨의 항소심에서 유죄를 선고했다. 정 전 비서관은 이날 “(박 대통령이) 아마 드리는 대로 쓰셨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 대통령이 차명폰임을 몰랐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대통령에게 쏟아진 화살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 19일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7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헌재는 김 전 수석에게는 최순실씨의 인사 농단에 대해 심리를 벌였다. [뉴시스]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 19일 서울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7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헌재는 김 전 수석에게는 최순실씨의 인사 농단에 대해 심리를 벌였다. [뉴시스]

이날 탄핵심판과 국정 농단 사건 재판에서는 사건 관련자들이 거침없이 박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을 했다. 탄핵심판 사건 증인으로 나온 김상률(57)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은 “박 대통령의 지시로 최씨가 실소유한 회사 더블루K 조성민 대표를 만났다. 대통령이 직접 (조 대표의) 이름을 알려주고 전화번호도 줬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박 대통령이 ‘더블루K라는 기업이 좋은 아이디어가 있다고 하니 들어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김 전 수석은 또 박 대통령에게 ‘나쁜 사람’으로 지목돼 공직에서 물러난 노태강(57) 전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에 대한 인사를 박 대통령이 직접 지시했다고 했다. 서울중앙지법에서는 조원동(61) 전 청와대 경제수석의 변호인이 박 대통령을 언급했다. 그는 CJ그룹 이미경 부회장의 퇴진을 압박한 혐의에 대해 “조 전 수석은 박 대통령의 지시를 이행한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2013년 7월 청와대에서 대통령이 ‘이 부회장이 그룹 경영에서 물러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김선미·문현경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