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횡령·배임’ 혐의 롯데 신영자 1심서 징역 3년

롯데백화점과 면세점의 입점 편의를 봐준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된 신영자(75·사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게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다. 신 이사장은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녀다.

“면세점 매장 좋은 자리 옮겨달라”
정운호 부탁 받고 대가로 8억 수수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부장판사 현용선)는 19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된 신 이사장에게 징역 3년에 추징금 14억4700여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대기업 경영자로서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저버린 피고인에게 시장경제 질서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신 이사장이 2007년 2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롯데백화점에 초밥 판매장이 들어가게 해 달라”는 고교 동창의 청탁을 들어주는 등의 대가로 총 5억여원을 받고, 정운호 전 네이처리퍼블릭 대표로부터 “롯데면세점 내 화장품 매장을 좋은 자리로 옮겨 달라”는 부탁과 함께 8억4000여만원을 받은 혐의 등을 유죄로 판단했다. 또 아들 명의의 회사에 롯데그룹 일감을 몰아주고 실제 일하지 않은 자녀들에게 급여 35억여원을 지급한 혐의도 유죄로 판결했다.

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