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0년대 미군 클럽 배경 영화 ‘아메리카타운’ 군산서 찍는다

“레디 고!”

과거 미군 유흥가 흔적 그대로 남아
암울한 현실 속 소년 성장통 담아내

지난 18일 전북 군산시 산북동 505번지 ‘아메리카타운’.

마을 이름을 딴 영화 ‘아메리카타운’의 제작·연출을 맡은 전수일(59) 감독의 목소리가 세트장 사이로 울려퍼졌다. 사진관으로 꾸며진 세트장에서는 배우와 스태프 등 30여 명이 영화를 찍고 있었다. 이날은 미군 클럽에서 일하는 여종업원 2명이 보건증에 붙일 사진을 찍기 위해 사진관을 찾는 장면이 촬영됐다.
전수일 감독(가운데)이 영화 ‘아메리카타운’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한국영화인총연합회 군산지부]

전수일 감독(가운데)이 영화 ‘아메리카타운’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한국영화인총연합회 군산지부]

한국영화인총연합회 군산지부는 19일 “전수일 감독의 영화 ‘아메리카타운’이 다음 달 중순까지 군산 아메리카타운 일대에서 촬영된다”고 밝혔다. 한국의 대표적인 작가주의 감독으로 꼽히는 전 감독은 앞서 2011년에도 군산 해망동과 내항 등을 배경으로 한 영화 ‘핑크’를 촬영한 바 있다. 전 감독은 “군산에 과거 미군 클럽이 모여 있는 공간이 그대로 남아 있어서 촬영지로 택했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크랭크인에 들어간 영화는 1980년대 후반 군산 아메리카타운을 배경으로 사진관집 아들인 ‘상국’과 미군 기지촌 클럽 종업원인 ‘영림’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상국 역은 배우 김단율(14)이, 영림 역은 임채영(23)이 맡았다. 현지 주민 일부도 단역으로 참여한다. 이 영화에서 미술감독을 맡은 오대섭(57) 한국영화인총연합회 군산지부장은 “군산 초원사진관이 주 무대였던 영화 ‘8월의 크리스마스’가 흥행한 뒤 국내외에서 관광객들이 군산을 많이 찾고 있다”며 “이를 아는 상인과 주민들도 촬영에 협조적”이라고 말했다.

홍성철이 쓴 『유곽의 역사』에 따르면 군산 아메리카타운은 1970~1980년대 외국인 전용 클럽 19곳과 일반 상가 30여 곳이 몰려 있는 미군 전용 휴식처였다. 평일에도 500~600명의 미군과 군속(현 군무원)들이 드나들 정도로 번성했다. 한국전쟁 뒤 군산비행장에 미군이 주둔하면서 군산시 영화동에 기지촌이 들어섰다가 사회 문제가 불거지자 1969년 지금 위치로 옮겼다. 당시 수백 명의 여성들이 주한 미군을 상대로 성매매를 했지만 2000년대 후반 미군의 발길이 끊기면서 성매매도 사라졌다. 현재는 기지촌 여성들이 지내던 건물 50여 채, 방 170여 개가 폐허 상태로 남아 있다. 미군 클럽 대부분은 내국인을 상대하는 술집으로 바뀌었다.

전 감독은 “암울한 사회적 현실 속에서 소년이 겪는 성장통과 그의 시선으로 바라본 미군 클럽 여종업원의 삶과 애환을 담겠다”고 말했다.

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