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메주 건조 한창

대한(大寒)을 하루 앞둔 19일 부산 기장군 철마면 대곡마을 주민들이 전통 메주 공동작업장에서 건조중인 메주의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이 메주는 음력 정월에 일반인들에게 판매될 예정이다. “예로부터 음력 정월 말(馬)날에 담근 장이 가장 맛있다”는 말이 있다고 주민들이 전했다.

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