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년간 발품 팔아 상주 암각서 31점 정리한 공무원

상주문화연구회 회원들이 암각서의 탁본을 뜨고 있다. 오른쪽 네 번째가 김상호씨. [사진 상주문화연구회]

상주문화연구회 회원들이 암각서의 탁본을 뜨고 있다. 오른쪽 네 번째가 김상호씨. [사진 상주문화연구회]

암각서(巖刻書). 바위에 새긴 글씨다. 최근 마무리된 조사에서 경북 상주에 암각서가 31곳이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한 공무원이 10년에 걸쳐 발품을 팔아 거둔 성과다. 업무가 아닌 개인적 관심으로 주말을 할애했다.
주인공은 김상호(57·사진) 상주시 문화융성담당. 김 담당은 본래 건축직이다. 문화재계에서 고건축 지정과 정비 등을 맡으며 문화에 심취했다. 김 담당은 2007년 역사·문화에 관심 있는 시청 동료들과 ‘상주문화연구회’를 결성했다. 지역을 연구하는 향토사학자들이 대부분 연로해져 더 이상 현장을 다닐 수 없는 현실이 안타까워서였다. 그는 회장을 맡았다. 현장조사의 첫 번째 주제로 잡은 것이 암각서였다. 그때부터 김 담당은 토·일요일이면 답사에 나섰다. 우선은 각종 문헌에 등장하는 상주지역 암각서를 확인했다. 둘째 주 토요일엔 회원들도 동행했다.

상주시청 문화융성담당 김상호 씨
동료와 문화연구회 꾸려 답사 하며
암각서 10점, 암각화도 처음 발견
선사시대 인물 암각화 가치 밝혀내
“읍성·산성 등 성곽 흔적 찾을 계획”


“상주에서 돋보이는 암각서는 조선시대 명필 양사언의 글씨로 전해지는 ‘洞天(동천)’입니다. 금강산에도 똑같은 게 있어요.”

그는 “금강산 글씨도 직접 보았다”며 “글자가 너무 커서 탁본을 할때 전지 넉 장이 들어갔다”고 말했다. 문경시와 경계인 화북면 용유리에 있는 암각서 ‘동천’은 길이 9.5m 폭 2.9m 크기의 화강암 바위에 초서(草書)로 쓴 뒤 새겨졌다. 글자 전체가 한 획이다. ‘동천’은 신선이 사는 곳이란 뜻이다. 굽은 획을 펼치면 길이만 9.8m에 이른다. 김 담당은 바위의 크기와 획의 길이 등을 실측했다. 바위가 40도 정도 누워 있어 올라갈 수 있다.

이미 알려진 암각서도 있지만 10여 점은 김 담당이 처음 발견했다. 암각서가 있을 만한 곳을 찾아 동네 어른들의 이야기를 듣고 찾아내 처음 알리게 된 것이다. “이제 상주지역 암각서는 모두 훑었다고 자부합니다.”

그는 조사를 토대로 한 보고서를 지난달 회지에 발표했다. 암각서 탁본 전시회도 열었다. 김 담당은 “한 지역의 암각서 전체를 현장조사로 정리한 건 이번이 처음일 것”이라며 “다른 시·군도 문화원 등이 나서 암각서 등 방치된 문화유산을 조사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암각서와 함께 암각화 9개도 확인했다. 그중 하나가 연초에 공개된 낙동면 물량리 낙동강변의 선사시대 인물 암각화다. 제보를 받고 울산대 반구대암각화유적보존연구소에 의뢰해 가치를 밝혀냈다.

김 담당은 요즘 다시 읍성·산성 등 성(城)의 흔적을 답사하고 있다. “상주는 역사적으로 신라·백제의 경계지역입니다. 기록으로는 29곳이 나와요. 확인하고 지켜야 할 유산입니다.”

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