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즘 일본 ‘월화수목’ 근무 늘어난대요

‘월화수목토토일’을 사는 일본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일과 생활의 양립을 지향하는 근로자의 증가로 주 3일 휴무제를 도입하는 기업들이 많아지고 있어서다.

구인난으로 근무시간 단축 늘어
주 3일 휴무 도입한 기업 전체 8%
인력 충원 더 힘든 중소기업도 가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KFC홀딩스와 퍼스트리테일링 등 대기업을 중심으로 ‘주 3일 휴무제’ 도입이 확산되고 있다고 19일 보도했다. 일본KFC홀딩스는 지난해 근무시간을 주간 20시간으로 줄이고 원할 때 3일을 쉴 수 있는 ‘시간한정사원’ 제도를 도입했다. 간병·육아 문제로 인한 직원의 퇴사를 막자는 취지로 도입했다.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패스트리테일링도 2015년 10월부터 약 1만 명의 정직원을 대상으로 주 3일 휴무제를 도입했다. 근무시간은 일주일에 40시간으로 종전과 같지만 근무시간을 하루 8시간에서 10시간으로 늘렸다. 근무 시간을 늘리는 대신 휴일을 하루 더 늘렸다. 근무 방식은 직원들이 선택할 수 있으며 급여도 동일하다.
일본의 대형 건설·부동산업체인 다이와하우스공업은 2015년 4월부터 65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주 3일 휴무제를 시행했고, 5800명이 재직 중인 야후재팬도 도입을 추진한다. 주 3일 휴무제 도입이 늘어나는 것은 구인난이 심각해지고 있는 가운데 일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 인력을 확보하자는 차원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이 30인 이상 6300여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주 3일 이상 쉬는 기업의 비율은 2010년 3.9%에서 2015년 8%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에 비해 1~1.5일 쉬는 기업의 비중은 같은 기간 9.1%에서 6.8%로 떨어졌다. 일본 정부도 ‘업무방식 개혁’의 일환으로 주 3일 휴무제 확대를 독려하고 있다.

대기업들이 휴일을 늘리자 상대적으로 인력 충원이 힘든 중소, 지방 기업도 3일 휴무제를 도입에 동참하기 시작했다. 간병시설을 운영하는 우치야마홀딩스는 패스트레테일링과 마찬가지로 전체 근무시간은 그대로 둔 채 근무시간을 조정해 주 3일 휴무제를 시행하고 있다. 간병은 일이 고되다는 인식이 때문에 고질적인 구인난에 시달리는 업종이다. 절대 노동시간을 바꾸지 않고서도 주 3일 휴무제를 도입함으로써 인력난을 덜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세계 12개국을 상대로 정미(精米)기기를 생산, 판매하는 사타케도 1200명의 직원을 대상으로 2018년 주 3일 휴무제를 도입한다. 주간 노동시간을 32시간으로 현행대비 20% 줄여 휴일을 확보할 계획이다. 대신 불필요한 회의와 자료작성 업무를 없애 근무 효율성을 올린다. 주오(中央)대 국민생활경제연구회 와시타니 데쓰(鷲谷徹) 교수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확산하던 주 3일휴무제가 최근에는 채용에 고전을 면치 못하는 지방 기업으로 퍼지고 있다”며 “일일 근로시간을 늘리지 않으면서 주 3일 휴무를 실현하면 업무 효율화를 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유경 기자 neo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