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0주년 대학서 총장 4연임 시작하는 ‘팔순 청년’

언론인. 정치인. 관료. 교수. 대학총장.

최영철 서경대 총장의 ‘2등주의’
1등 되려 열심히 노력하는 것만큼
최선 다한 뒤 흔쾌한 승복도 중요
‘나 아니면 안 돼’버리면 모두 행복

최영철 서경대학교 총장(81)이 걸어온 길이다. 일간지 정치부장을 거쳐 국회부의장과 체신부 노동부장관, 부총리 겸 통일원 장관을 지내고 서경대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는 그가 다음달 네 번째 총장 임기를 시작한다. 권력 사유화로 국격이 무너진 오늘의 대한민국, 그리고 정부 탓에 혼란과 고통을 겪고 있는 대학과 대학인에게 ‘팔순 청년’이 던지는 메시지는 의외로 간단하다. ‘상식 회복’이다.
‘상식 회복’은 너무 상식적으로 들립니다.
“상식이 모든 것의 출발입니다. 누구나 자연스럽고 옳다고 느끼는 최소한의 합리와 지혜, 이게 바로 상식입니다. 법도, 규범도, 규칙도, 제도도, 그 바탕은 상식이지요. 상식이 통하면 정의와 질서는 저절로 자리잡을 것이고, 국격도 세울 수 있는 겁니다. 개인의 경쟁력도 여기서 생깁니다.”
대학에서 상식이 회복되는 경우를 서경대의 사례로 설명해 주신다면.
“거품과 허식을 걷어내는 것, 즉 실용도 상식입니다. 재화와 행복을 생산하는 힘은 실용입니다. 서경대는 학과는 물론 과목도 실용적으로 재편했습니다. 문학·역사·철학과 어학을 분리시킨 것이 좋은 사례입니다. 인문학은 문화콘텐트로 묶어내고, 언어는 글로벌 비즈니스로 진화시키는 식이지요. 예술대학도 실용위주로 편제했어요. 예술대학의 전 학과가 나서면 어떤 공연도 소화해내는, 전문 기업에서나 가능한 ‘프로덕션 시스템’이 가능하게 된 이유입니다. 유사 학과 통합은 기본입니다. 필요할 경우 분리도 했습니다. 기준은 오직 실용입니다. 서경대의 교육목표는 ‘창조적이고, 적극적이며, 경험을 갖추고, 책임과 의무를 다하며, 그리고 나눔을 실천하는 시민’을 길러내는 것입니다. 각 글자의 영문 두문자를 따서 『CREOS』라고 정했습니다. 얼핏 보면 대단한 것 같지만 이게 실은 ‘상식을 갖춘 인재’와 같은 말입니다.”
적지 않은 연세에 4연임에 성공하신 비결은.
“ 저의 ‘2등주의’ 철학 덕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1등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1등이 못됐다면 흔쾌히 1등을 인정해 주는 자세가 필요하지요. 내가 있어야 네가, 네가 있어야 내가 있습니다. 나 아니면 안 된다는 고집을 버리는 순간, 사회와 국가는 물론 그 자신도 행복해질 수 있습니다.”
4 번째 임기 동안 실천하실 과제는?
“젊은이의 미래가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합니다. 서경미래연구원과 미래대학교육위원회를 개원한 것도 젊은이들의 미래를 지원하기 위해서입니다. 서경혁신원을 만들어 학생들의 취·창업은 물론 심신의 모든 문제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적극 개발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고요. 올해는 서경대가 개교 70주년을 맞는 해입니다. 더욱 야무지고 활기차게, ‘젊은이들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진심을 다해 노력할 겁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