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정가영, 발칙함과 솔직함 사이

‘신선하다’ ‘개성 있다’라는 말로는 부족하다. 독특한 이야기와 형식으로 똘똘 뭉친 독립영화를 더 풍성하게 만드는 여성 배우들 얘기다. 탄탄한 연기력뿐 아니라, 고유의 매력과 특별하고 묘한 존재감까지 두루 갖춘 이들. 아직은 낯설지만, 꼭 이름을 기억하고 싶어지는 얼굴들이다. magazine M은 2017년에 더욱 비상할 독립영화 속 배우들을 점찍었다.

오늘보다 내일이 더 빛날 우리의 이름은.

‘걱정말아요’(1월 5일 개봉, 소준문·김대견·신종훈·김현 감독)의 고원희(23), ‘연애담’(2016, 이현주 감독)의 류선영(29), 단편 ‘몸 값’(2015, 이충현 감독)의 이주영(30), ‘여자들’(2016, 이상덕 감독)의 전여빈(28), ‘비치온더비치’(2016)의 연출과 주연을 맡은 정가영(27)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의 짧고도 강렬한 자기소개를 들어 보자. ※가나다순
 
정가영, 발칙함과 솔직함 사이
사진=정경애(STUDIO 706)

사진=정경애(STUDIO 706)

비치온더비치 제 첫 장편이자 만족스러운 데뷔작이에요. 그 전까지 10여 편의 단편을 연출했거든요. 모두 영화제에 출품했는데 몇몇은 떨어지고 ‘혀의 미래’ ‘내가 어때섷ㅎㅎ’ 등은 상영됐어요. 연출작 중 절반 정도는 제가 직접 주연을 맡았고요. ‘비치온더비치’는 ‘가영’(정가영)이란 여자애가 전 남자친구 영훈(김최용준) 집에 찾아가 섹스하자고 조르는 이야기예요. 극 중 가영은 밉상이지만 그렇게 밉진 않아요. 실제 제 모습을 반영한 부분이 있고, 좀 더 매력적으로 보이도록 가미한 부분도 있으니까.

불편해도 괜찮아
여자 주인공의 관점에서 성(性)에 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그린 점을 많은 분들이 재미있게 봐 주신 것 같아요. 몇몇 관객은 불편하게 보실 수 있겠지만. 사랑에 빠진 사람들이 치사하고 치졸해지는 순간을 지켜보고 포착해 영화에 담아내는 건 정말 ‘황홀한 일’ 같아요. 한때 TV 프로그램 ‘짝’(2011~2014, SBS)을 100번씩 돌려 본 이유가 그거예요. 지금까지 만들어 온 영화도, 이후 만들 영화도 대부분 사랑과 연애와 섹스에 관한 이야기가 될 거예요. 그동안 제가 만든 단편은 유튜브 채널 ‘가영정’에서 볼 수 있어요.

연기하는 재미
어릴 적부터 끼가 남달라서, 일곱 살 때 엄마가 연기 학원에 보냈어요(웃음). 10대부터 영화를 꿈꿨고, 한국예술종합학교 방송영상과에 진학했다 자퇴했어요. 아침에 일어나기도 힘들고. 자퇴 후 본격적으로 단편을 만들며 출연을 겸했는데, 연기가 너무 재밌는 거예요. ‘인생에 이렇게 즐거운 일 하나 있으면 되지 않을까’ 생각할 정도로. 하지만 다른 감독 작품에 출연하는 전업 배우가 되는 건 꺼려져요, 아직은요.

영화와 연애 세상에서 제일 흥미로운 두 가지. 어릴 때부터 우디 앨런·홍상수 감독님 영화를 좋아했어요. 아, 윤성호 감독님 영화도요. 다 연애 이야기잖아요. 극도로 현실적이고 불균질한 대화들이 쏟아져 나오는. 저도 그런 대사를 쓰고 싶어 많이 노력했어요. 요즘엔 상업영화 각색 작업에도 참여하고 있어요. ‘비치온더비치’에서 대중적 가능성을 발견한 제작 관계자가 제안해 주셨어요. 연기와 연출, 둘 중 하나를 택하라 하면, 전 ‘각본’이요(웃음).
내 마음에 쏙 들어온 정가영 고정된 흑백 화면, 끊임없이 주고받는 ‘구여친’과 ‘구남친’의 대화. ‘비치온더비치’의 핵심은 둘 사이에 흐르는 성적 긴장감이다. 이 영화에서 눈을 뗄 수 없게 하는 건, 정가영의 능청스러운 연기. 카메라 앞에서 자유롭게 놀며 강렬한 존재감으로 화면을 가득 채운다. 롱테이크로 이뤄진 이 영화가 지루하지 않은 이유다. 가영은 전 남친 집에 무작정 들어가 익숙하게 냉장고를 뒤져 맥주를 꺼내 마시고, “남자들은 왜 날 덮치지 않느냐”고 진지하게 묻는다. 둘이 함께 낮술을 마시며 노래 부르는 장면은 다시 봐도 압권. 귀여움과 ‘똘끼’가 적절히 배합되면 이런 모습 아닐까.
 
Filmography
‘비치온더비치’
‘내가 어때섷ㅎㅎ’(2015)
‘처음’(2015)
‘혀의 미래’(2014)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사진=정경애(STUDIO 706)
 
관련 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