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류선영, 캐릭터에 애정을 가득 담아

‘신선하다’ ‘개성 있다’라는 말로는 부족하다. 독특한 이야기와 형식으로 똘똘 뭉친 독립영화를 더 풍성하게 만드는 여성 배우들 얘기다. 탄탄한 연기력뿐 아니라, 고유의 매력과 특별하고 묘한 존재감까지 두루 갖춘 이들. 아직은 낯설지만, 꼭 이름을 기억하고 싶어지는 얼굴들이다. magazine M은 2017년에 더욱 비상할 독립영화 속 배우들을 점찍었다.

오늘보다 내일이 더 빛날 우리의 이름은.

‘걱정말아요’(1월 5일 개봉, 소준문·김대견·신종훈·김현 감독)의 고원희(23), ‘연애담’(2016, 이현주 감독)의 류선영(29), 단편 ‘몸 값’(2015, 이충현 감독)의 이주영(30), ‘여자들’(2016, 이상덕 감독)의 전여빈(28), ‘비치온더비치’(2016)의 연출과 주연을 맡은 정가영(27)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의 짧고도 강렬한 자기소개를 들어 보자. ※가나다순
 
류선영, 캐릭터에 애정을 가득 담아
사진=정경애(STUDIO 706)

사진=정경애(STUDIO 706)

잘하고 싶은 마음 작은 호기심이 시작이었어요. ‘배우들은 어떻게 연기를 하는 걸까?’ 그게 궁금했거든요. 제가 뭐 하나에 빠지면 잘 헤어 나오질 못해요. 그러다 자연스럽게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에 입학했고, 연기를 시작하게 됐어요. 지금은 호기심보다는, 잘 못하니까 계속 (연기를) 하는 것 같아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자꾸 저를 이끌거든요. 지금 동생 (류)혜영과 같은 길을 걷고 있는 게 좋아요. 두 딸이 영화계에 있다 보니 부모님 모두 독립영화도 많이 보시고, 거의 전문가가 다 되셨어요.

연애담 ‘연애담’의 지수를 연기하면서 캐릭터를 대하는 마음가짐이 확고하게 자리 잡혔어요. 사람마다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다르잖아요. 제가 맡은 캐릭터도 저와 다른 모습으로 세상을 바라볼 거예요. 그래서 최대한 캐릭터를 이해하고 받아들이려 노력해요. 제 안에서 충돌이 일어나도 괜찮아요. 충돌이 일어나도 버릴 수 없는 마음이 ‘애정’이잖아요. 앞으로 제가 맡는 캐릭터에 그런 애정을 마음껏 쏟고 싶어요. ‘연애담’의 지수를 애정했던 마음 그대로요.

30대 1988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로 서른 살이 됐어요. 아직 2016년과 20대를 미처 다 정리하지 못해서 실감 나진 않는데, 서른 살이 됐다는 사실 자체가 멋진 것 같아요. ‘뉴 제너레이션(New generation·새로운 세대)’이 됐잖아요. 앞으로 더 멋진 새로운 인생이 올 것 같아요. 치열하고 힘들었지만 보람찼던 20대를 바탕으로, 30대는 ‘인간 류선영’과 ‘배우 류선영’ 모두에게 빛나는 시간을 만들고 싶어요.

인간 류선영 ‘어떤 배우가 되고 싶으냐’는 질문을 받을 때마다 저는 늘 ‘정통으로 연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어요. 그런데 요즘은 조금 다른 생각을 해요. 어떤 배우가 되기보다 먼저 어떤 사람이 되는 게 중요하지 않을까요. 인간 류선영으로도 멋지게 살아가는 배우가 되는 게 꿈이에요.

멜로 어제 문득 갑자기 멜로 장르의 연기를 하고 싶어졌어요. 최근 ‘라라랜드’(2016, 다미엔 차젤레 감독)를 네 번 봤는데, 아마 그 때문인 것 같아요. 자꾸 마지막 장면이 생각나고, 음악과 춤이 떠오르는데, 어떻게 몇 번이고 안 볼 수가 있겠어요. 그래서 전 ‘연애담’을 몇십 번 보신 팬들을 이해할 수 있답니다(웃음). 언젠가 ‘라라랜드’의 미아(엠마 스톤) 역을 해 보고 싶어요. 세바스찬(라이언 고슬링) 역도 좋아요. 남녀 역할을 바꿔 보는 것도 재미있지 않을까요? 피아노 치면서, 떠나가는 연인을 향해 살짝 미소 짓는 거죠. 정말 멋질 것 같아요.
내 마음속으로 쏙 들어온 류선영 ‘연애담’의 지수는 거침없고 자유분방하며 솔직한 여자다. 사랑에 서툰 윤주(이상희)를 자연스럽게 이끌어 관계를 주도하고 능숙한 솜씨로 무장 해제시키는 지수에게 빠지지 않을 재간이 없을 정도다. 그중에서 지수의 매력이 가장 돋보인 건, 고수의 향을 풍기는 ‘밀당’이다. 연애 초반 아직 첫 섹스를 하지 못한 윤주가 “너랑 하고 싶어”라고 수줍게 말하자, “싫은데?”라며 짓궂게 응수하는 지수의 장난스런 얼굴은 매력 가득. 모두가 지수에게 빠지게 된 결정적 장면이다.
 
Filmography
‘연애담’
‘기음’(2015, 현조 감독)
‘간신’(2015, 민규동 감독)
‘원 나잇 스탠드’(2010, 민용근·이유림·장훈 감독)
‘푸른 강은 흘러라’ (2009, 강미자 감독)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사진=정경애(STUDIO 706)
 
관련 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