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고원희, 평범한 듯 파격적으로

‘신선하다’ ‘개성 있다’라는 말로는 부족하다. 독특한 이야기와 형식으로 똘똘 뭉친 독립영화를 더 풍성하게 만드는 여성 배우들 얘기다. 탄탄한 연기력뿐 아니라, 고유의 매력과 특별하고 묘한 존재감까지 두루 갖춘 이들. 아직은 낯설지만, 꼭 이름을 기억하고 싶어지는 얼굴들이다. magazine M은 2017년에 더욱 비상할 독립영화 속 배우들을 점찍었다.

오늘보다 내일이 더 빛날, 독립영화계 여성 배우 5인! ① 고원희

‘걱정말아요’(1월 5일 개봉, 소준문·김대견·신종훈·김현 감독)의 고원희(23), ‘연애담’(2016, 이현주 감독)의 류선영(29), 단편 ‘몸 값’(2015, 이충현 감독)의 이주영(30), ‘여자들’(2016, 이상덕 감독)의 전여빈(28), ‘비치온더비치’(2016)의 연출과 주연을 맡은 정가영(27)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의 짧고도 강렬한 자기소개를 들어 보자. ※가나다순
 
고원희, 평범한 듯 파격적으로
사진=정경애(STUDIO 706)

사진=정경애(STUDIO 706)

없는 게 메리트라네 내 얼굴이 좋아요. ‘예쁨’이 없는 평범한 얼굴이잖아요. 주변에서 예쁘다는 이야기는 꽤 들었지만, 배우가 된 후 알았어요. ‘아, 난 어딜 가나 있는 얼굴이구나, 평범한 거였어.’ 이목구비도 크지 않고, 선도 가늘죠. 차리리 잘됐다고 생각했어요. ‘내 연기가 옆집 언니, 이웃집 딸아이 보듯 편하게 전해지겠구나’ 싶어서요.

19금 ‘SNL 코리아’ 시즌6(2015, tvn)에 출연하는 동안 배운 게 많아요. 매주 네다섯 편씩 콩트에 출연하며, 선배들 연기를 생생하게 배울 수 있었거든요. 그런데 배우로서 버티기 쉽진 않았어요. 대부분의 시청자가 원하는 것은 결국 파격과 자극인 것 같았거든요. 어떤 연기를 해도, 인터넷에 ‘가슴 파인 의상’ ‘검은 스타킹’ 같은 ‘짤방’만 올라오니 답답하더라고요. 단순히 재미와 자극만을 위한 노출이라면 싫어요.

트랜스젠더 옴니버스 영화 ‘걱정말아요’의 세 번째 이야기 ‘소월길’(신종훈 감독)에서 여자가 되고 싶은 남자를 연기했어요. 성(性)확정 수술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몸을 파는 트랜스젠더요. 센 캐릭터라 부담스러웠느냐고요? 아뇨, 전혀. 촬영 전에 게이 바에도 가 보고, 트랜스젠더와 대화도 하고, 관련 다큐멘터리도 챙겨 봤어요. 그러고 나니 ‘은지’라는 캐릭터가 이해되던 걸요. 연기해야 할 대상으로 느껴지지 않고, 그냥 애잔하고 짠했어요. 옆에 가서 안아주고 싶을 만큼.

스물셋 삶의 경험이 묻어난 연기를 하고 싶어요. 아직 어리니까, 앞으로 부딪쳐 가며 깨우쳐야겠죠. 그래서 가능한 한 여러 캐릭터를 경험해 보고 싶어요. 정말 가리지 않고요. 배우가 꽃길만 걷는 건 재미없잖아요.

‘메리크리스마스 미스터 모’ 개봉을 기다리고 있어요. 시골 이발사 모금산(기주봉)이 아들(오정환)과 아들의 여자친구(고원희)와 함께 영화를 찍는 이야기예요. 지금까지 연기하면서 가장 편했던 작품이에요. 억지로 연기한다는 느낌이 하나도 없었달까. 제가 연기한 예원이 저와 많이 닮았거든요. 의존적이지 않고, 남자친구가 있어도 독립적이길 바라고, 오히려 중성적이고, 털털하고. 제가 좀 그래요. 자동차를 타도 조수석에 앉지 않고, 직접 운전대를 잡아야 직성이 풀리는 사람이요(웃음).
내 마음에 쏙 들어온 고원희 스크린 속 고원희는 뜻밖의 존재다. TV에서처럼 흔한 ‘예쁨’ 따위는 연기하지 않는다. 그가 트랜스젠더를 연기한 ‘소월길’을 보라. “밑엔 아직 달려 있어요, 나 같은 거 누가 좋아하겠어요.” 손님에게 얻어터지고 나직하게 토로하는 이 장면에서, 고원희는 울부짖지 않고도 감정을 모두 전한다. 그것도 아주 절절하게. ‘소월길’ 신종훈 감독은 말한다. “시퍼렇게 멍든 얼굴인데도, 그 장면이 가장 예뻐 보였어요. (고)원희씨는 풋풋해 보이지만, 그 안에 대차고 섬세한 감정이 다 있어요.” 공감한다. 고원희를 보며 이런 생각이 들었다. 짙은 화장을 했어도, 맨 얼굴을 보는 것 같은 착각 말이다.
 
Filmography
‘걱정말아요’
‘메리크리스마스 미스터 모’ (2016, 임대형 감독)
‘흔들리는 물결’ (2016, 김진도 감독)
백종현 기자 jam1979@joongang.co.kr
사진=정경애(STUDIO 706)
관련 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