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 포커스] 세계 최장급 스트리트형 상업·문화시설

세종시에 전 세계에서 가장 긴 스트리트형 문화·상업 복합시설이 들어선다. 모아종합건설이 이달 세종 2-4생활권 상업업무용지 CU-3블록에 분양하는 어반아트리움 마크원애비뉴(투시도)다. 연면적 약 8만9951?, 지하 3층~지상 12층 규모로 상업·문화·업무시설이 함께 들어선다. 어반아트리움 5개 구역 중에 가장 규모가 크며 1.4㎞ 길이로 조성된다.

세종 어반아트리움 마크원애비뉴

이 시설은 풍부한 배후수요를 자랑한다. 출판도시 문화재단의 복합 테마형 도서관인 지혜의 숲이 입점할 예정이다. 주변은 약 11만 명이 거주할 세종 1·2생활권을 비롯해 세종아트센터(2019년 예정), 역사민속박물관(2023년 예정), 국립중앙수목원(2021년 예정), 백화점(예정), 세종호수공원 등과 함께 문화·상업벨트를 형성한다. 다른 블록과 다르게 도시상징광장·열십자거리 등에서 이동하는 인구를 자연스럽게 끌어들일 수 있는 설계가 적용됐다는 게 업체 측의 설명이다.

모아종합건설 분양 관계자는 “문화적인 요소가 결합되거나 특색 있는 상업시설은 이용객이 머무는 시간이 길기 때문에 투자 수익률이 높은 경우가 많다”며 “어반아트리움 마크원애비뉴는 세종 중심상업지역 노른자 위 문화·쇼핑 시설로 향후 세종 내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분양 홍보관은 세종시 대평동 일원에 있다. 내년 10월 준공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Tip
● 세종 2-4생활권 CU-3블록
● 1.4㎞의 스트리트형 설계
● 복합 테마형 도서관 입점 예정
이선화 중앙일보조인스랜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