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땅이야기 맛이야기] 전남(14) 완도에 갔다 안 들리면 섭한 곳, 개성순두부


관광지에서 밥을 짓는다는 것

한국국토정보공사 완도지사 직원이 추천하는 맛집


'개성순두부'는 상호에서 알 수 있듯이 순두부 전문점이다. 말은 순두부지만 계란찜처럼 부드러운 연두부 수준이다. 두부를 직접 만들려고 기계도 들여놓는 등 욕심을 내봤지만, '개성순두부'가 위치한 완도가 관광지다 보니 유동인구가 일정하지 않아서 그건 불가능했다. 대신 대기업에 두부를 납품하는 곳로부터 품질 좋은 두부를 받아서 쓴다.

 


갓지은 돌솥밥에 누룽지는 덤

밥은 기본적으로 돌솥밥이다. 주인장의 처남이 충청도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데, 그 쌀과 완도의 쌀을 섞어서 정성껏 짓는다. 갓 지어나온 돌솥밥을 한 그릇 비운 후 숭늉과 함께 먹는 누룽지가 일품이다. 뿐만 아니라 반찬은 먹고 싶은 만큼 알아서 더 가져다 먹을 수 있다. 완도라서 그런지 멸치볶음이 특히 더 맛난다.

 


하나에서 열까지 손님 편의 위주

2004년부터 순두부를 했는데, 지금의 자리에 옮겨 앉은 지는 3년 정도 되었다. 확장하면서 가장 중요시한 점은 손님의 편의였다. 그래서 꽤 넓은데도 불구하고 테이블 수를 무작정 늘리지 않고 여유 공간을 넉넉하게 두었다. 뜨거운 음식이 오고가기 때문에 혹시라도 불상사가 생길까 하는 염려에서였다. 그리고 1인 식사도 가능하게 했다.

 


배 시간에 맞춰진 주인장의 일상

'개성순두부'는 새벽 5시면 문을 열고 손님을 맞는다. 배 시간이 그때부터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많은 이들이 배 타기 전에 들러 한 끼 든든히 챙기곤 한다. 그리고 정해진 휴일은 따로 없다. 태풍이 왔다고 해서 문을 닫지도 않는다. 다만 주인장이나 직원들의 형편에 맞추어 융통성 있게 휴일을 갖는다.

 




출처. 한국국토정보공사, 2016 땅이야기 맛이야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