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플랜코리아, 베트남 현대·코이카 드림센터 배관·용접실습실 설립 완료

국제구호개발 NGO 플랜코리아(대표 이상주)와 현대건설이 ‘베트남 현대?코이카 드림센터’ 배관 및 용접 실습실 설립을 완료하고 1월 18일 베트남 하노이 건설전문대학에서 완공식을 진행했다.

‘현대·코이카 드림센터’는 교육 불균형 해소 및 안정적 일자리 창출 등 저개발 국가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청소년들의 꿈을 실현하는데 필요한 도움을 주기 위해 플랜코리아와 현대건설, 현대자동차, 코이카 등이 함께 힘을 모은 대표적인 민관협력사업(PPP:Public Private Partnership)이다.

베트남 현대·코이카 드림센터는 3개년 사업으로 계획됐으며, 1차년도 사업으로 작년 2월 하노이 공업전문대학 내 기존 2개 건물을 개보수해 약 992m2 규모의 자동차 정비기술실습실과 건설안전실습실을 완공한 바 있다. 2차년도에는 건설전문대학 내 배관 및 용접 실습실 마련에 착수했으며, 이번에 공사가 완공된 것이다.

플랜코리아 관계자는 “건설 분야에서 배관 및 용접 기술에 대한 일자리 니즈가 크다는 판단 하에 배관 및 용접 실습실 개보수에 나서게 됐다”면서 “기존 3개로 나누어졌던 소규모 실습실을 하나로 개보수해 배관과 용접을 통합적으로 배울 수 있는 실습실 마련과 함께 기자재 및 실습교구를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베트남 청소년들이 보다 양질의 교육환경에서 직업기술교육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일자리 연계 및 소득 창출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 목표”라고 말했다.

베트남 현대·코이카 드림센터는 건설 안전교육을 지원하고, 배관 및 용접 과정 등 건설기술에 대한 교육제공 등을 통해 안전을 바탕으로 한 실무 능력을 가진 청소년을 양성할 계획이다. 또한 현지 교사들을 대상으로 현장 방문 연수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완공식에는 주 베트남 대한민국 공사, 베트남 건설부 차관, 주베트남 코이카 사무소 소장과 건설 전문 대학 총장, 현대건설 임직원을 비롯해 플랜베트남 및 플랜코리아 임직원, 현대차그룹 해피무브 글로벌 봉사단 18기 82명 등이 참석해 완공을 축하했다.

특히, 해피무브 18기 봉사단 82명은 완공식에서 축하공연을 진행했으며, 행사 후에는 건설전문대학 외벽 도색 등의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또한 완공식 이튿날인 19일 오전에는 현대건설 연구개발본부에서 베트남 건설부 관계자와 건설전문대학 교수진 등을 대상으로 특강을 진행했으며, 배관 교과과정에 따른 교사교육도 진행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