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정운찬, 국민의당 와서 꼭 한 번 겨루자"



"민주당-문재인은 닫혀 있어…큰 꿈 이뤄라"



【서울=뉴시스】김난영 남빛나라 기자 =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19일 정운찬 전 총리를 향해 "반드시 우리 국민의당에 오셔서 꼭 한 번 (당내 후보들과) 겨뤄봤으면 좋겠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박 대표는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정 전 총리의 '동반성장이 답이다'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한 뒤, "그때 전 당대표로서 가장 공정하게 동반성장, 공정성장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 정 전 총리의 큰 꿈이 이뤄지도록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정권교체해서 집권하자 비서실에서 당시 교수였던 정 전 총리께 경제수석을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 한국은행 총재도 제안했다가 거절당했다"며 "나중에 국립대 총장이 되고 김 전 대통령이 임명장을 주실 때 숱한 임명장 수여식 중에서도 가장 기뻐하시는 모습을 봤다"고 치켜세웠다.



그는 이어 "정 전 총리의 목표는 서울대 총장이었는데 우리는 알지 못하고 경제수석·한국은행 총재를 오퍼했구나 하고 후회했었다"며 "나중에는 총리가 되시더라. 제 판단이 또 틀렸구나 했는데 오늘 보니 또 다른 것을 하시려는 게 분명하다고 생각한다"고 정 전 총리의 대선 출마 가능성을 강조했다.



박 대표는 "정 전 총리의 동반 경제성장과 국민의당의 공정성장은 맥을 같이 한다"라며 "어떤 사람은 닫혀 있고 어떤 당은 닫혀 있다. 정 전 총리는 열려있는 분이고 우리 국민의당도 열린 정당"이라고 발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민주당을 우회 비판하며 거듭 정 전 총리의 합류를 요청했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