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화수목 일하고 금토일 쉰다…일본 기업 100곳 중 8곳서 주3일 휴무제 도입

일본에서 주4일 휴무제를 도입하고 있는 유니클로. 사진은 한국에 있는 유니클로 압구정점 매장[중앙포토]

일본에서 주4일 휴무제를 도입하고 있는 유니클로. 사진은 한국에 있는 유니클로 압구정점 매장[중앙포토]


일본에서 1주일에 사흘을 쉬는 제도를 도입한 기업이 10년 사이 3배로 늘어나며 2015년 기준 전체 기업의 8%를 차지하게 됐다.

1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기업 가운데 주 3일 휴무제를 도입하는 움직임이 일본KFC홀딩스와 유니클로 등 대기업에 이어 지방까지 확대되고 있다. 주 3일 휴무제가 확대된 배경은 육아를 해야 하는 사람들에게 일하기 쉬운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일본 대기업 가운데 일본KFC는 2016년도부터 주 3일 쉴 수 있는 시간한정 사원 제도를 도입했다. 근무를 주 20시간으로 줄이고 희망하는 날에 쉴 수 있게 했다. 육아 휴직자 복귀가 늘어 회사 측은 “우수 인재 이탈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의류매장 유니클로도 주간 휴일 3일을 선택할 수 있는 제도를 도입했다.

지방 도시인 규슈에서 간병시설을 운영하는 우치야마홀딩스는 지난해 81개 시설 2000명의 직원을 상대로 주 3일 휴무제를 시행했다. 간병 업무는 노동강도가 심해 인력을 구하는데 어려움이 있는 직업이다. 히로시마현에 있는 정미(精米)기 제조업체 사타케도 2017년 여름 본사와 관련 회사 2개사에 근무하는 1200명을 대상으로 주 3일 휴무제를 도입한다.

노동 전문가 와시타니 데쓰(鷲谷徹) 주오대 교수는 “1일 노동시간을 되도록 늘리지 않고 주 3일 휴무제를 도입한다면 업무효율화로 효과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