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ift&] 1만원대 과일주스 세트 6종, 실속과 건강을 차곡차곡 담았습니다

롯데칠성음료는 `델몬트 주스 설 선물세트` 6종을 선보였다. 실속을 찾는 소비 성향을 반영해 1만원부터 1만4000원 사이의 가격대로 구성한 중저가 세트다. 고급 포장재를 사용했다. [사진 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는 `델몬트 주스 설 선물세트` 6종을 선보였다. 실속을 찾는 소비 성향을 반영해 1만원부터 1만4000원 사이의 가격대로 구성한 중저가 세트다. 고급 포장재를 사용했다. [사진 롯데칠성음료]

실속 있으면서도 마음을 제대로 전하자면 어떤 선물이 좋을까. 명절이 가까워지면 대부분이 한 번쯤 하게 되는 고민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설 명절을 앞두고 이런 고민에 답이 될 수 있는 ‘델몬트 주스 설 선물세트’를 준비했다.

롯데칠성음료

이번 선물세트는 국내 1등 주스 브랜드 ‘델몬트’ 제품 중 소비자에게서 신뢰와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제품 위주로 구성해 만족도를 높였다. 실속을 찾는 소비 성향을 반영해 1만원부터 1만4000원 사이의 가격대로 구성한 총 6종의 중저가 세트다. 전통의 멋을 살린 보자기와 보석함 이미지 등을 활용한 고급 포장재를 사용해 전하는 사람과 받는 사람 모두에게 만족을 줄 만하다.

델몬트 트루주스 과일듬뿍 선물세트는 건강한 주스를 선호하는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설탕과 인공첨가물을 넣지 않고 과일 자체의 천연당으로 자연의 맛을 그대로 살린 트루주스( True Juice)로 구성했다. 기존 오렌지, 제주감귤 100% 주스에 요즘 대세인 자몽 100% 주스가 추가됐다. 제주감귤만을 사용해 제대로 된 감귤주스의 맛을 낸 ‘제주감귤듬뿍 3본입 세트’와 다양하게 프리미엄 주스를 즐길 수 있는 ‘오렌지듬뿍·자몽듬뿍·제주감귤듬뿍 3본입 세트’ 등 2종이다.

델몬트 페트 선물세트는 1.5L 용량 제품으로 한국 전통의 멋이 물씬 풍기는 보석함 느낌의 포장재로 꾸민 ‘오렌지·포도·망고·토마토 4본입 세트’, 단아한 고급 보자기 모양의 선물상자에 담긴 ‘포도·매실·제주감귤 4본입 세트’ 등 2종이다.

델몬트 소병 선물세트도 선보였다. 프리미엄 과일 주스 제품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한 번에 마실 수 있는 180ml 소용량 병에 담은 ‘오렌지·포도·망고 소병 12본입 세트’와 ‘오렌지·포도·감귤 소병 12본입 세트’ 2종으로 선보였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설 명절을 맞아 실속과 건강을 동시에 챙길 수 있는 델몬트 주스 선물세트로 좋은 것을 주고 싶은 감사의 마음과 정을 전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1982년 이후 30년 넘게 사랑을 받아온 델몬트 주스는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조사한 ‘2016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orea-Brand Power Index, K-BPI)’ 주스부문 1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델몬트 주스는 1999년부터 18년 연속 1위를 지켜 ‘골든브랜드’로 인정받고 있다. 델몬트는 브랜드 인지도 측면에서 ‘주스의 정통성(Originality)’과 ‘가족의 사랑과 행복’이 연상되는 대표적인 주스 브랜드로 평가받고 있다.

델몬트 주스는 100% 주스부터 저과즙 주스까지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춰 다양한 주스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5월에는 물 한 방울 넣지 않은 생과일 그대로의 순수 착즙주스인 ‘델몬트 파머스 주스바’ 750ml 어셉틱(Aseptic, 무균충전) 페트 오렌지 및 자몽 2종을 선보이며 착즙주스시장에 진출했다. 델몬트 파머스 주스바는 델몬트의 노하우로 만들어져 소비자에게 뛰어난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의 착즙주스를 맛볼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 국내 착즙주스 시장의 저변 확대와 대중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2015년 12월 ‘델몬트 파머스 주스바’ TPA팩 2종(1000ml, 오렌지 및 자몽 착즙 100%)을 일부 유통채널에 선출시해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후 본격적으로 착즙주스시장에 진출하고자 선보인 750ml 어셉틱 페트 2종과 지난해 9월 출시한 240ml 어셉틱 페트 2종 등을 앞세워 총 6종으로 착즙주스 시장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