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검, 김기춘·조윤선 "재소환 없어, 금명 영장청구여부 결정"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대한 사전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오늘, 혹은 내일 중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가진 정례 브리핑에서 "두 사람에 대한 재소환 계획은 없는것으로 안다"며 "관련 진술 검토한 이후 조만간 사전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판단하고있다"라고 답변했다.

'조사에 특별한 성과 있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특검보는 "두 사람은 지금까지 보여왔던 진술 태도를 유지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답변했다. 김 전 비서실장과 조 장관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리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전날인 17일 서울 대치동에 있는 특검 사무실에 출석해 15시간이 넘는 조사를 받고 18일 새벽에야 나왔다.

조 장관은 전날 '블랙리스트 작성과 관리에 대해 인정했나', '대질 신문은 했느냐' 등 질문에 "성실히 조사에 임했다. 특검에서 여러 가지 다 말씀 드렸다"고 답한 뒤 차량을 타고 자리를 떠났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