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부회장, 피의자 심문 끝낸뒤 갑자기 구치소행…이유는?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뇌물공여와 횡령 등의 혐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을 끝내고 서울구치소로 이동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2시 20분쯤 영장심사가 끝나자 수사관들과 함께 서울구치소로 인치(피의자를 일정한 장소로 연행하는 것)됐다. 당초 특검은 영장심사가 끝나는대로 이 부회장을 서울 대치동에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 조사실에 대기시킬 계획이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의 결정에 따라 대기 장소를 서울구치소로 바꿨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피의자가 결과를 기다리는 장소는 법원이 최종 결정할 수 있다. 다만 법원이 구체적인 장소를 결정하지 않을 경우에는 검찰청사 내부나 경찰서 등으로 이동해 대기하기도 한다. 이에 대해 이규철 특검보는 “특별한 이유는 없다. 법원이 결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여부는 이날 밤늦게 혹은 19일 새벽에 결정될 전망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