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미세먼지 '나쁨'…경기도 "초등학교 야외수업 자제"

18일 전국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매우 나쁨' 수준으로 관측됐다. 경기도에서는 오전 11시를 기해 경기북부권에 초미세먼지(PM 2.5) 주의보를 발령하기도 했다.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은 고양시를 비롯해 김포, 의정부, 파주, 연천, 양주, 동두천, 포천 등 8개 시·군이다.

경기 북부권역 초미세먼지의 1시간 평균농도는 117㎍/㎥으로, 초미세먼지 주의보는 권역별 평균농도가 2시간 이상, 90㎍/㎥ 이상일 때 발령된다. 초미세먼지는 머리카락 굵기의 30분의 1 정도로 작아 호흡기에서 걸러지지 않고 허파꽈리까지 그대로 침투할 우려가 높다. 미세먼지보다 더 해롭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경기도는 노약자와 어린이, 호흡기 질환자 및 심혈관 질환자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황사용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는 한편 발령해제 통보가 있을 때까지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교의 야외수업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