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썰전' 전원책, 반기문 연설문에 "한국어 공부 새로 해야"

사진=JTBC 제공

19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썰전'에서 귀국 후 대선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연설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전원책이 반 전 총장의 연설 속 잘못 사용된 표기에 대해 지적할 예정이다.

반 전 총장은 12일 귀국 후 인천공항에서 귀국연설 중 “지도자의 실패가 민생을 파탄으로 몰고 가는 것도 제가 손수 보고 느꼈습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에 전원책은 “‘손수’는 상대방에게 존경의 뜻으로 하는 이야기인데, 본인이 ‘손수 경험했다’는 식으로 이야기하면 우리말을 제대로 구사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직접 썼다면 한국어를 새로 공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시민은 “손수 쓰신 게 아닐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