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영장 심사하는 조의연 판사…누구?

18일 오전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8일 오전 특검 사무실에 도착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8일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하게 될 조의연(51) 영장전담 부장판사에 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날 조 부장판사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오르내리는 등 이 부회장의 구속여부에 관한 관심을 대변하기도 했다.

조 부장판사는 지난해 9월 검찰이 1700억원대 횡령·배임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2)의 영장을 심사를 진행한 판사다. 당시 조 부장판사는 신 회장에 대한 영장을 기각했다. “법리상 다툴 부분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같은 해 7월 조 부장판사는 롯데가 맏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 대해선 영장을 발부했다.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 등으로부터 금품 35억여원을 받은 혐의를 있던 신 이사장에 대해서는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판단한 바 있다.

조 부장판사는 특별검사팀이 청구했던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과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등 관련자 4명 영장 심사도 담당했다. 이중 김상률 전 수석만 영장이 기각됐다.

조 부장판사는 충남 부여 출신이다.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사법시험과 행정고시에 합격했다. 사법연수원 24기로 군 법무관을 거쳐 서울고등법원 판사와 사법연수원 교수 등을 역임했다. 2016년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전담 업무를 맡고 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15분께 대치동에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도착한 이 부회장은 십여분 후 특검 사무실을 나와 10시께 법원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직원 10여명과 법무팀 직원 2명 등과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오늘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