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6층서 셀카 찍다가 추락해 사망한 10대 소년

 

러시아 10대 소년이 모스크바 보스토크에 있는 86층 빌딩 'OKO 타워'에서 추락해 사망했다고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조대는 알렉산더 쉬(Alexander Sh·18)가 셀카를 찍다가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빌딩 아래 주차돼 있던 메르세데스-벤츠 위로 떨어졌고, 차량은 유리창이 모두 박살났으며 루프 역시 주저 앉았다.

현지 매체 라이프닷러(Life.ru)는 목격자의 말을 인용해 "알렉산더와 아빠가 심한 말다툼을 했다. 싸움이 격해지는 도중 알렉산더가 헬리콥터 착륙지로 달려가 뛰어내렸다"고 전했다.

당국은 소년이 빌딩에서 추락하게 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