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연차 변호인이었던 박영수 특검이 반기문 이름 적힌 리스트 검찰에 제출"

박영수 특별검사(왼쪽)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중앙포토]

박영수 특별검사(왼쪽)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중앙포토]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이 2009년 검찰 조사를 받을 당시 제출한 이른바 ‘박연차 리스트’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이름이 기재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겨레가 18일 보도했다.

한겨레가 접촉한 복수의 전ㆍ현직 검찰 관계자는 “반 전 총장이 뭐라고 하든 박 전 회장이 돈을 건넨 인사들을 정리해 대검 중앙수사부에 제출한 리스트에 반 전 총장의 이름이 적혀 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팩트”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박영수 특별검사가 당시 박 전 회장의 변호인이었다면서 “박영수 당시 변호사가 대검 중수부에 그 리스트를 제출했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박 전 회장의 일정과 지시사항을 정리한 다이어리에도 2005년 무렵 반 전 총장의 이름이 두번 적혀 있는 것을 확인했었다”는 익명의 발언도 한겨레는 소개했다.

이들에 따르면 “2009년 당시 유엔 사무총장에 대한 수사까지 해야할 것인지 대검 중수부가 고심하던 중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는 바람에 결국 수사는 하지 못했다”고 한다. 당시 대검 중수부는 박연차 리스트를 근거로 모두 21명의 전ㆍ현직 정치인을 기소했다. 한겨레가 접촉한 관계자들은 이 같은 사안의 중요성을 이유로 “검찰에 제출된 박연차 리스트를 검찰이 임의로 없애면 직권남용이나 직무유기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어딘가에 반드시 보관하고 있을 것”이라며 “반 전 총장이 해당 의혹을 제기한 언론사를 고소하면 수사의 전제가 되기 때문에 리스트의 공개나 열람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반 전 총장은 박연차 리스트 의혹을 반박하고 있다. 반 전 총장은 12일 입국 당시 인천국제공항과 기내에서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제 이름이 왜 나왔는지 알 수 없다”며 “박연차 회장은 알지도 못하고 인연이 없다”고 말했다. 한겨레는 또 "박영수 특검도 일주일 넘게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